英 성공회 주교 11명, ‘동성 커플 축복 기도’ 반대 성명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기도가 교리에서 벗어나선 안 돼”

▲영국성공회 회의 모습. ⓒwww.churchofengland.org

▲영국성공회 회의 모습. ⓒwww.churchofengland.org
영국성공회 주교 11명이 동성 커플을 위한 축복 기도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주교회의(House of Bishops)는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각) 프리미어 크리스채너티(Premier Christianity)에 공동 성명을 내고 ‘사랑과 믿음의 기도문’(Prayers of Love and Faith) 사용을 권장하며 교회법에 따른 공식 승인 절차를 알렸다. 이 제안들은 2025년 총회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고 교구 협의를 거쳐야 한다. 

그러자 블랙번의 필립 노스(Philip North), 랭커스터의 질 더프(Jill Duff), 치체스터의 마틴 워너(Martin Warner), 셰필드의 피트 월콕스(Pete Wilcox) 등 주교 11명은 ‘주교회의 내 깊은 의견 불일치’에 관한 글을 통해, 이 결정을 지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주교들은 훌륭하고 적절한 통치의 의무를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며 “제안된 행동 방침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영국성공회와 더 광범위한 공동체의 많은 이들의 우려를 깊이 공감하며, 무거운 마음으로 주교회의의 결정에 공개적으로 반대할 필요성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예배를 위한 기도의 추천은 총회가 기도의 완전한 의미를 고려하도록 허용하지 않는다. 또 주교들이 ‘기도의 최종 형식은 영국성공회의 교리로부터 벗어나는 것을 나타내선 안 된다’는 의도를 충족했는지 여부를 총회가 결정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실제로 주교회의가 받은 법적·신학적 조언은 이번 결정이 그 약속에 미치지 못할 수 있음을 분명히 시사한다”고 했다.

아울러 “사목적 지침과 구조적 조항 등 사랑과 믿음의 기도문이 가진 다양한 측면이 총회에 ‘단편적으로’ 반영되고 있다”며 “우리는 교회의 목회적 안정, 선교, 통합을 보호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주교회의의 집단적 결정을 지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