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합병원, ‘유방암 수술 명의’ 배영태 교수 영입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부산대병원 재직 시 ‘5년 및 10년 생존율 국내 최고’ 평가

▲전 부산대병원 유방외과 배영태 교수(왼쪽)와 부산대병원 임상교수 출신 정영래 과장. ⓒ온종합병원 제공

▲전 부산대병원 유방외과 배영태 교수(왼쪽)와 부산대병원 임상교수 출신 정영래 과장. ⓒ온종합병원 제공
간담췌외과를 중심으로 고난도 수술에 도전하는 ‘하이테크서저리팀’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부산 온종합병원이 대학교수 출신 유방외과 명의를 초빙, 유방센터를 개설해 10월부터 진료를 시작하는 등 외과 중심의 수술 중점병원을 선언하고 나섰다. 전공의 지원자들이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외과를 강화하고 있는 지역 종합병원의 행보에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부산 온종합병원(병원장 김동헌·전 대한외과학회 회장)은 “유방암 수술과 유방 재건술 분야의 명의로 손꼽히는 전 부산대병원 유방외과 배영태 교수와 부산대병원 임상교수 출신 정영래 과장을 영입해 11월부터 진료를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배 교수는 부산대의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줄곧 부산대병원에서 유방암 수술과 유방 재건술에 주력해온 명의다. 유방암 진단을 위한 조직검사로 보편화된 맘모톰 조직검사(Mammotome biosy)를 최초로 국내 도입한 배 교수는, 유방암 수술 환자 5년 생존율 89.3%, 10년 생존율 85%를 기록해 우리나라 5년과 10년 평균 생존율 각각 80%, 70%를 크게 상회해 유방암 수술 대가로 인정받고 있다.

배 교수는 또 종양절제와 유방 복원을 동시에 시행하는 ‘원스톱 종양성형술’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높였다는 평을 얻고 있다. 배 교수와 부산대의대 외과학교실이 함께 출판한 ‘외과의사가 하는 종양성형술(군자출판사)’이라는 제목의 책이 교육부와 대한민국학술원이 공동 주최한 ‘2023 대한민국학술원 우수학술도서’에 선정됐다.

한국 여성의 유방암(2019년 기준)은 전체 여성 암 중 24.6%를 차지할 만큼 여성에게 가장 흔한 암이다. 온종합병원은 배영태 교수를 센터장으로 하고, 부산대병원에서 배 교수로부터 배운 정영래 유방·갑상선전문의를 영입해 유방암센터를 개설, 11월부터 본격 진료하기로 했다. 배 교수와 함께 진료할 정 과장은 4년 간 부산대병원 외과 임상교수를 지낸 유방·갑상선전문의이다.

이에 앞서 온종합병원 지난해 6월 간담췌외과 박광민 교수를 비롯해 서울아산병원 외과 출신들을 대거 초빙해 ‘하이테크 서저리(High tech surgery) 팀’을 꾸리고 고난도 수술을 잇따라 성공시키고 있다. 하이테크 서저리 팀은 이름 그대로 외과 의사들이 고난도 술기를 통해 다른 병원에서 시도하기를 망설이는 중증 간담췌장 관련 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적극 수술한다. 최근 온종합병원의 하이테크 서저리 팀은 ‘외과수술의 꽃’이라는 ‘휘플 수술(췌두 십이지장 절제술)’은 물론 △간에 전이된 4기 대장암 수술 △고난도 외과 수술로 알려진 ‘알프스(ALPPS : Associating liver partition & Portal vein ligation for staged hepatectomy 부분적 간절제술)’ 수술을 통해 심각한 암 침윤이 확인된 환자의 간 80%를 제거하는데 성공하는 등 엄청난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동헌 병원장도 부산대병원 교수로 정년퇴직한 이후 병원 경영에 주력해 오다가, 최근 들어 외과 주재우 진료부장과 함께 난이도가 높은 위암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는 등 30여 년 외과수술 경험을 후배들에게 전수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 병원장은 부산대병원 시절 위와 식도가 만나는 부위에 생긴 암 등 고난도의 수술기법을 개발하는 등 학구파로 알려져 있다. 대한위암학회장을 역임한 것을 비롯해 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도 위암 연구 모임을 만들어 새로운 수술법 등을 공부하는 등 지역의 외과의학 발전에 이바지해온 위암수술 명의다.

온종합병원에서는 배영태·정영래(유방암)·김동헌(위암)·박광민(간담췌암) 교수 등 대학병원 교수 출신 7명을 비롯해 모두 10명이 10월부터 외과에서 진료하게 되며, 흉부외과에서도 폐암 수술명의로 인정받고 있는 동아대병원 흉부외과 최필조 교수를 영입함으로써 수술 중점병원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김동헌 병원장은 “올해 하반기 전공의 모집에서 지원율 6.9%에 그침으로써 해가 갈수록 외과 기피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며 “대학병원에서조차 정년퇴직하는 교수들을 계속 붙잡아두려고 온갖 유인책들을 내놓고 있는 상황에서, 이처럼 외과를 중심으로 수술 중점진료 시스템을 구축하는 지역 종합병원은 우리나라에서는 좀체 보기 드문 일”이라고 온종합병원의 외과진료 강화 시스템이 다른 병원들에도 확산되기를 기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