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권자 90% “노골적 동성애 묘사 책, 학생들에 부적절”

미주 기독일보 기자     |  

공화당 여론조사업체, <젠더 퀴어> 관련 여론조사

▲&lt;젠더 퀴어&gt; 표지. ⓒ아마존

▲<젠더 퀴어> 표지. ⓒ아마존
미국의 등록된 유권자 중 90% 이상이 일부 공립학교 도서관에 비치된 <젠더 퀴어> 책에 나오는 성적인 묘사와 삽화에 대해 학생들에게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젠더 퀴어>(Gender Queer)는 넌바이너리(non-binary)라고 밝힌 작가 마이아 코바베(Maia Kobabe)의 그래픽 소설로, 성적으로 노골적인 내용으로 부모와 여러 정치 지도자들에게서 강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책에는 코바베가 성별 혼란으로 겪는 어려움과 다양한 성행위에 대한 생생한 설명이 포함되어 있다.

공화당 여론조사업체인 WPA 인텔리전스는 최근 새로운 여론조사 결과를 제공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93%가 <젠더 퀴어>의 구강 성교 이미지에 대해 청소년에게 “부적절하다”고 답했으며, 91%는 손가락 삽입 및 직장에 물건이 꽂혀 있는 사진에 대해서도 같은 반응을 보였다.

정치적 견해는 응답자들이 책의 내용을 보는 방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원과 달리 민주당원 중 81%만이 “이 책에서 두 소년이 성행위를 하는 장면을 묘사한 내용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화당원들은 또한 “<젠더 퀴어>와 같은 책이 학교 도서관에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

55~64세 연령층에서는 “해당 책의 성적인 내용이 학교 도서관에 적합하지 않다”고 답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 이 연령층에서는 직장에 물건을 삽입하는 부분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답한 사람이 14%인 반면, 18~35세에서는 8%만이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인종, 연령, 성별을 불문하고 모든 집단의 대다수는 “<젠더 퀴어>의 콘텐츠가 학교 도서관에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WPA 정보 부사장 매트 니(Matt Knee)는 “전문가들은 이를 ‘도서 금지’라고 부르지만, 학교 도서관에 들어갈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에 대한 경계선이 있어야 하며, 이 자료는 회색지대도 아니”라고 했다.

이어 “우리가 본 것처럼 이것은 사람들이 뉴스나 공개 회의에서 설명조차 할 수 없는 종류의 자료다. 압도적인 다수의 민주당원을 포함해 실질적으로 어느 누구도 이 콘텐츠가 공립학교 도서관에 적합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달 초, 학교 도서관이 성적인 내용을 노골적으로 묘사한 도서를 비치하는 것을 금지하려는 노력을 중심으로 진행된 상원 청문회에서, 공화당의 존 케네디 상원의원이 이 책의 일부를 읽었다. 그러자 <젠더 퀴어>의 저자는 이에 대해 “(케네디) 상원의원이 책에서 가장 ‘충격적’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을 의도적으로 읽었다”며 “<젠더 퀴어>는 어린이를 위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녀는 “만화책 형식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 책이 어린이용 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저자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젠더 퀴어>는 만화이고 풀컬러이지만, 이것이 어린이를 위한 것이라는 의미는 아니”라며 “원래는 부모님을 위해, 그 다음에는 이미 자기 자신에 대해 이런 질문을 하고 있는 10대 청소년들을 위해 이를 썼다. 나는 이 책을 어린이들에게 추천하지 않는다!”고 했다. 

“도서 금지: 검열이 자유와 문학을 어떻게 제한하는지에 대한 조사”라는 제목의 청문회에서 케네디는 <젠더 퀴어>의 발췌문을 읽었다.

“오늘 새로운 스트랩온 하니스를 샀다. 빨리 당신에게 입히고 싶다.” 케네디는 <젠더 퀴어>의 한 장면을 큰 소리로 읽었다.

<젠더 퀴어>라는 책은 특정 학교 도서관에서 구할 수 있다는 이유로 논란이 돼 왔다. 2021년에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 공립학교의 한 학생의 학부모는 <젠더 퀴어>와 <잔디 소년>(Lawn Boy)이라는 제목의 또 다른 책을 큰 소리로 읽었다.

한 교육위원회 위원은 고등학생이 소아성애를 조장하는 책을 포함해 해당 책을 접하는 것이 괜찮다고 했다. 이에 한 어머니는 “음란물이 모든 사람에게 불쾌감을 준다”며 “상식에 어긋난다”고 했다.

WPA 인텔리전스는 9월 15일부터 18일까지 등록 유권자 1,0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