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무한 확장의 신화에서 어떻게 벗어날 것인가

뉴욕=김유진 기자     |  

ⓒSimon Alibert/ Unsplash

ⓒSimon Alibert/ Unsplash
미국의 기독교 리소스 웹사이트인 ‘처치앤서스(Church Answers)’ 회장인 샘 레이너(Sam Rainer) 목사가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무한 확장 신화에서 교회를 해방시킬 때’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다음은 해당 칼럼의 주 내용.

빠르고 기하급수적인 성장은 장기적으로 지속될 수 없다

그 차이는 미묘해 보이지만, 제자를 늘리는 사고방식과 큰 교회를 키우는 사고방식에는 차이가 있다. 빠르게 성장하는 기관, 조직, 운동은 항상 매력을 갖고 있다. 성장하는 것에 끌리는 사람들을 탓할 수는 없다. 그러나 비즈니스, 종교, 학계 등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는 모든 경우는 결국 변곡점에 다다른다. 이는 조직이 지속하려면 운영에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와야 하는 중대한 순간이다.

한 교회가 1년 만에 20명에서 40명으로, 이듬해 40명에서 80명으로, 그 다음 해에는 80명에서 160명으로 성장하는 것은 신나는 일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기하급수적 성장은 지역 교회가 달성할 수 없는 목표다. 우리는 이러한 성장을 축하해야 하지만, 해마다 그것이 가속화될 것을 기대해선 안 된다. 교회가 계속적인 기하급수적 성장을 기대하면서 캠퍼스를 짓고, 인프라를 구축하고, 인력을 채용할 때 어려움에 빠지는 경향이 있다.

최대 능력을 발휘하려면 창의성이 필요하다

당신의 교회가 리더십과 시스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가정해 보자. 남은 것은 캠퍼스의 물리적 제약이다. 당신의 주차장에는 한정된 수의 차량만, 시설 면적에는 제한된 인원만 수용할 수 있다.

교회 캠퍼스의 물리적 제약이 심각한 문제가 되는 지점이 있다. 예를 들어, 1천 석 규모의 예배 공간과 차량 5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장을 갖춘 교회는 내부와 외부 공간이 맞지 않아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일부 도시 교회는 주차 공간이 거의 없거나 아예 없는 곳도 없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비교적 쉽게 교회에 갈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교회가 대중교통 정류장 근처에 있지 않다.

어떻게 하면 무한 확장에 대한 부담 없이 캠퍼스를 극대화할 수 있을까?

교회는 차량당 평균 2~2.5명이 탔을 것이다. 주차장의 크기가 정확하다면 차량 내 좌석이 건물 안에 차량용 공간보다 두 배 더 많다. 즉, 300명을 수용하는 예배 공간에는 약 150대의 주차 공간이 필요하다. 충분한 주차 공간을 만들 수 없다면 여러 번의 예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예배 공간이 꽉 차지는 않겠지만, 수용 능력이 40% 이하로 떨어질 경우는 문제가 된다.

가령, 출석 교인 수가 600명으로 성장하길 원하는 동네 교회가 150대의 주차 공간, 400석 규모의 예배 공간을 갖췄다고 가정해 보자. 이 교회는 예배를 세 번으로 확장함으로써 목표를 이룰 수 있다.

400석의 예배 공간에서 어떤 예배는 일 년 내내 비어 있는 느낌이 들지 않을까? 맞다. 하지만 이것은 참석자들에게 큰 방해가 되지 않는다. 예배 간의 회전이 빨리 이루어지지 않는 주일에는 주차장이 혼잡할까? 그렇다. 하지만 꽉 찬 주차장이 즉시 자리를 찾지 못하는 부정적인 영향을 상쇄할 것이다. 이 교회에는 명확한 간판과 많은 손님, 장애인, 그리고 노인을 위한 주차 공간이 필요한가? 그렇다. 하지만 이 문제들은 어느 정도의 예산과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다.

교회가 모든 사람이 같은 예배에 함께 모여야 한다거나, 예배 공간이 꽉 차야만 한다는 생각을 포기한다면, 주차 문제는 힘들어도 극복될 수 있다. 만약 이 교회가 주일 저녁 예배와 주중 예배를 추가한다면, 150대의 주차 공간만 있어도 출석 인원이 1천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

기억하라. 어떤 교회도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수는 없다. 하지만 기성 교회는 약간의 희생과 창의성만 있다면,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그 이상으로 훨씬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