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사마리안퍼스, 항공기와 공수 대응 센터 ‘헌납’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위기 닥친 어느 곳에나 짧은 시간 내 대응 가능”

▲노스캐롤라이나 그린즈버러의 피드몬트 트라이어드 국제공항에 위치한 공수 대응 센터와 보잉 757 항공기 모습.  ⓒ사마리안퍼스

▲노스캐롤라이나 그린즈버러의 피드몬트 트라이어드 국제공항에 위치한 공수 대응 센터와 보잉 757 항공기 모습. ⓒ사마리안퍼스
국제 인도주의 단체인 사마리안퍼스(Samaritan’s Purse)는 자연 재해 및 기타 비극적인 사고를 당한 피해자들을 적시에 지원하기 위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새로운 공수 대응 센터(Airlift Response Center)와 화물기를 헌납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사마리안퍼스는 9월 26일(이하 현지시각) 그린즈버러에 있는 약 1,740평 규모의 새로운 공수 대응 센터 헌납식을 가졌다. 새로 인수한 보잉 757이 취역한 직후에 시작된 이날 행사에는 약 300여 명이 참석해 헌납을 축하했다. 

이 시설은 노스캐롤라이나 분(Boone)에 있는 사마리안퍼스 본사에서 약 160km 떨어진 피드몬트 트라이어드 국제공항에 위치해 있으며, 약 1,550평의 격납고와 사무실 공간을 갖추고 있다. 조종사, 비행 엔지니어, 로드 마스터 및 유지 보수 인력을 포함해 20여 명이 상주한다.

사마리안퍼스 대표인 프랭클린 그래함(Franklin Graham) 목사는 “공수 대응 센터의 목적은 우리의 대형 항공기를 유지 및 보수를 하는 것으로, 이는 우리 단체가 하는 일에 필수적”이라며 “이 시설을 통해 사마리안퍼스가 세계 어느 곳에서나 위기가 닥쳤을 때 짧은 시간 내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12시간 안에 야전 병원을 실은 비행기를 타고 갈 수 있다. 이를 통해 우리가 원하는 방식으로 비즈니스를 매우 빠르게 지속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고 했다.

사마리안퍼스에 따르면, 공수 대응 센터는 5년 이상 운영되고 있다.

그래함 목사는 “이 공간을 통해 자선단체는 기후 변화 및 코로나19와 같은 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메커니즘이나 도구’를 마련할 수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 이와 같은 위기를 더 많이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생명이 경각에 달려 있기에, 우리가 빨리 대응할수록 더 좋다. 우리는 생명을 살리길 원하고, 따라서 가능한 빨리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사마리안퍼스는 헌납식에 앞서 발표한 성명에서 “이는 트랙터 트레일러 3대의 공간과 동일하며, 최대 67,000 파운드의 화물을 운반할 수있다”고 설명했다.

그래함 목사는 “새로운 그린보로 공수 대응 센터와 예수님의 이름으로 필요를 충족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두 대의 화물기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면서 “조종사로서 저는 항공의 가치를 알고 있다. 재해가 닥쳤을 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해 줬고, 이는 이러한 도구와 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비행기와 시설을 동시에 헌납하고 싶었기 때문에, 두 번째 비행기가 수리를 마칠 때까지 기다리고 있었다”며  “우리의 두 번째 비행기인 757가 대응 센터로 가는 데 1년 반이 걸렸다. 다소 개조를 해야 했고, 연방 항공국의 승인이 필요했으며, FAA 승인에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보잉 757은 기존 더글라스 DC-8과 함께 조직에서 가장 큰 두 대의 화물 항공기다.

사마리안퍼스에서 8년 동안 더글라스 DC-8 항공기는 185번의 개별 항공편을 통해 수십 개국에 거의 800만 파운드의 화물을 운송했다. 가장 최근에는 우크라이나를 41회 왕복해 전쟁으로 피폐해진 국가에 야전병원과 1만 파운드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보잉 757은 이달 초 산불로 황폐해진 하와이 마우이에 24톤의 화물을 배달하며 첫 번째 임무를 완료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