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143개 학군에 230억 들여 공자교실 운영”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오클라호마주 교육감, 하원 교육청문회 출석해 증언

중국이 최소 1,700만 달러(약 230억 원)를 투입해 미국 143개 학군에 이른바 ‘공자교실’을 설립하고 학생들에게 중국식 세계관을 가르친 것으로 추정된다.

공자교실은 중국 정부가 재정을 지원하는 대학 캠퍼스 문화 프로그램인 공자연구소(Confucius Institutes)의 공립학교 버전으로, 미 의회가 자금 지원을 중심으로 공자연구소를 단속하는 동안 공자교실은 감독을 거의 또는 전혀 받지 않고 운영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내 퍼져 있는 공자학원의 엠블럼. ⓒ위키피디아

▲미국 내 퍼져 있는 공자학원의 엠블럼. ⓒ위키피디아
미국 CBN 뉴스에 의하면, 최근 하원 ‘교육 및 노동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한 라이언 월터스(Ryan Walters) 오클라호마주 교육감은 “이것은 국가 안보의 문제다. 여러 관점에서 우리 교실에서 벌어지고 있는 세뇌는 가장 극악무도한 것 중 하나”라면서 관련 내용을 밝혔다. 

헤리티지재단의 마이크 곤잘레스(Mike Gonzalez) 중국 전문가는 “그들이 원하는 것은 우리 아이들이 ‘중국은 좋은 시스템을 가졌고, 폭정 국가가 아닌 정상적인 국가’라고 믿게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공자교실은 학군에 문화 교류 프로그램과 북경어 학습 기회를 제공한다. 그러나 그들은 중국 공산당 정부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으며, 젊은이들에게 정치와 역사에 대한 중국 공산당의 견해를 가르친다”고 했다.

‘반발: 중국의 침략은 어떻게 역효과를 냈는가’의 저자이자 연방주의자(The Federalist) 기고가인 헬렌 롤리(Helen Raleigh)는 “그들은 1989년 천안문 광장에서 일어난 일과 같은 민감한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을 것이고, 대만에 대해 전혀 이야기하지 않을 것이며, 대만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공식 버전을 사용하여 ‘대만은 중국의 한 지역이다. 항상 그랬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또 학교들에 막대한 자금을 제공하고 있다.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 있는 토마스 제퍼슨 과학기술고등학교(Thomas Jefferson High School for Science and Technology)는 공자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1백만 달러(약 13억 5,200만 원) 이상의 기부금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을 수호하는 부모들’(Parents Defending Education)의 니콜 네일리(Nicole Neily) 회장은 “공자교실이 20개의 군사기지 근처에서 운영되며, 미군 병사 자녀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경고했다.

네일리 회장은 “군사기지에 대한 여러분의 질문에 대해,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모른다. 그리고 그것이 내게 가장 무서운 부분이다. 이 (공자교실) 직원은 누구인가? 그들은 무엇에 접근할 수 있으며 무엇이 우리 아이들의 마음 속에 들어오고 있는가? 그리고 이것에서 어떤 데이터가 흘러 나오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CBN뉴스는 “공자교실은 중국 정부가 학교와 학생에 대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에 우려를 자아낸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