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음식, 약밥 등으로 키트 구성
결식우려 아동 및 취약계층 855명
수혜자들이 이웃에게 특식 나눠

월드비전
▲취약계층을 위한 ‘추석 특식 키트’ 지원. ⓒ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추석 명절을 맞아 결식우려아동 및 저소득 취약계층 850여 명에게 ‘추석 특식 키트’를 지원한다.

추석 특식 키트는 월드비전 ‘사랑의도시락’ 사업 일환으로, 도시락 지원이 중단되는 명절 연휴 기간에도 결식우려 아동들이 식사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식 키트는 추석 명절음식과 약밥 등으로 구성되며, 담당 사회복지사와 영양사, 조리사가 지원 대상자의 특성 및 지역 등을 고려해 직접 제작한다. 완성된 키트는 월드비전 사랑의도시락 사업장 6곳을 통해 결식우려아동 및 취약계층 855명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월드비전은 특식 키트를 지원받는 수혜 가정들이 향후 나눔을 실천하는 가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특식 키트 내 2개의 약밥 밀키트 중 1개를 이웃과 나누는 ‘나눔 이벤트’도 진행한다.

특식 키트를 전달받은 수혜자는 평소 고마웠던 이웃이나 독거어르신 혹은 장애인 가정에 본인의 약밥 키트 1개를 나누면 된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폭우∙폭염 등 이상기후 영향으로 소비자물가가 계속 오르고 있어 취약계층이 매 끼니 균형 잡힌 식사를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번 추석 특식 키트 지원을 통해 끼니 걱정없이 명절을 즐기며, 또 다른 이웃들의 어려움에 공감하는 따뜻한 명절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