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3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A&M 코퍼스 크리스티(Texas A&M Corpus Christi) 캠퍼스에 기독교 학생 단체 뉴라이프청년회(New Life Young Adults)가 주최한 부흥 행사 '원나잇(One Night)'을 위해 많은 학생들이 모였다.
▲지난 8월 31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A&M 코퍼스 크리스티’(Texas A&M Corpus Christi) 캠퍼스에 기독교 학생 단체 뉴라이프청년회(New Life Young Adults)가 주최한 부흥 행사 '원나잇(One Night)'을 위해 많은 학생들이 모였다. ⓒ뉴라이프교회
최근 미국 텍사스 A&M 대학교 ‘코퍼스 크리스티 캠퍼스’(Corpus Christi campus of Texas A&M University)에서 열린 부흥집회에서 120명 이상이 세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 8월 31일(이하 현지시각) 코퍼스 크리스티 뉴라이프 교회(New Life Church of Corpus Christi)는 캠퍼스에서 ‘원나잇’(One Night) 예배가 열리는 데 도움을 줬다. 이 연례 행사는 지난 8년 동안 이 지역에서, 그 중 지난 2년 동안 캠퍼스에서 열렸다.

캠퍼스 학생단체인 ‘뉴라이프 청년회’(New Life Young Adults)를 이끌고 있는 타릭 휘트모어(Tarik Whitmore) 목사는 CP와의 인터뷰에서 “텍사스 A&M에 대한 사역은 2015년부터 시작됐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캠퍼스에서의 영향력이 서서히 증가했다”고 밝혔다.

휘트모어 목사는 “지난해 행사에서 약 600명이 참석해 51명이 세례를 받았으며, 올해는 (등록 학생 약 1만 800명 중) 1,000명 이상이 참석해 124명이 세례를 받았다”고 밝혔다.

휘트모어 목사는 “예배가 시작될 때부터 뭔가 중요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이 분명했다”며 “그 모임에는 예수님의 이름을 높이는 이전에 (교회에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얼굴들이 포함됐다”고 했다.

그는 “청년들에게 있어서 주일 아침처럼 편안하고 익숙한 상황에서 그렇게 하는 것과 대학 야외에서 동료들 앞에서 그렇게 하는 것은 또 다른 일”이라고 했다.

휘트모어 목사는 “‘원나잇’ 행사에 대한 기대가 얼마나 큰지 놀랐다”고 전했다. 행사를 앞두고 그와 다른 뉴라이프 청년회 회원들이 이 소식을 알렸을 때, 이미 (행사에 대해) 알고 있고 참석할 계획을 갖고 있는 많은 학생들을 만났다며 “그들은 이미 그것에 대해 알고 있었고, 기대하고 있었으며, 뛰어들 준비가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캠퍼스 모임에서 설교한 휘트모어 목사는 “예배가 매우 기름부음 받았음을 느꼈고, 학생들을 볼 때 그들의 시선은 내내 나에게 고정되어 있었다”며 “내가 대단히 훌륭한 설교자이기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 정말 초자연적인 영향력이 우리를 돕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세례를 받기 위해 나온 이들 중 대학에서 막 수업을 시작한 신입생부터 뉴라이프 청년회를 알고 있었지만 그때까지 모임을 피했던 선배에 이르기까지, 모든 종류의 학생이 나오는 것을 보았다”고 했다.

8월 31일 모임 후 휘트모어 목사는 CP와의 인터뷰에서 “교회가 주관하는 학생들을 위한 소그룹의 참석률이 증가했으며, 행사 다음 주에 개최된 모임에는 약 100명의 참석자가 있었다”며 “우리는 이런 것을 본 적이 없었다. 결국 공간상 이유로 36평 규모의 건물 밖으로 이동해야 했다”고 언급했다.

이달 초 도시 전역에서 모인 뉴라이프청년회가 주최한 다른 그룹에는 많은 새로운 이들을 포함해 최소 20명에서 50명 이상의 학생에 이르기까지 상당한 참석자가 있었다고 한다.

뉴라이프청년회는 매월 캠퍼스에서 예배 행사를 열고 있으며, 가장 최근인 지난 21일 모임에는 2백 명 이상의 학생들이 참석하고 5명이 세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