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기독교인 부부,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돼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신성모독법 오용에 대한 경각심 일으켜”

▲파키스탄의 한 교회가 불에 타고 있다(위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The Centre for Legal Aid, Assistance and Settlement

▲파키스탄의 한 교회가 불에 타고 있다(위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The Centre for Legal Aid, Assistance and Settlement
파키스탄 펀자브주에서 한 기독교인 부부가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됐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는 “최근 80개 이상의 기독교 가정과 19개 교회를 표적으로 한 폭도의 공격이 있은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해당 사건이 발생해, 논쟁적인 ‘신성모독법’ 오용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다”며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라호르 초드리 콜로니에서 거주하는 샤우카트 마시(33)와 그의 아내 키란(28)은 무함마드 타무어(Muhammad Tamoor)가 이 부부의 집 근처에 흩어져 있는 꾸란 페이지를 발견했다고 불만을 제기한 후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파키스탄 형법 295-B항에 따라 사건을 등록했다.

기독교 NGO ‘법률 및 정착 지원센터’(CLAAS-UK)는 CP에 보낸 성명에서 “이 부부가 경찰에 구금돼 있기 때문에 이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CLAAS-UK의 나시르 사이드(Nasir Saeed) 이사는 파키스탄의 기독교인에 대한 신성모독법이 계속 오용되고 있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 사건을 파키스탄 기독교인에 대한 ‘점진적 대량 학살’의 일부로 규정하고 즉각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파키스탄 정부가 이러한 사건을 처리하기 위해 메삭 센터를 설립했으나, 그 효율성은 의문스럽다”며 “증오를 전파하는 이들에 대해 보다 엄격한 법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향후 공격을 예방하기 위해 포괄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모닝스타뉴스에 따르면, 이 부부의 13세, 9세, 7세 자녀 3명은 현재 다른 가족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13세 어린이는 구루병을 앓고 있고, 9세 어린이는 정신 장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명수협회’(Living Water Society) 나시르 자밀(Nasir Jameel) 이사는 “아이들이 부모의 부재로 인해 극도로 괴로워하고 있다”며 “사건 당시 부부가 현장에 없었다”고 전했다. 그는 곧 이들 부부의 보석 석방을 위한 청원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노스 캔트(North Cantt) 경찰서의 한 경찰관은 “무슬림들의 잠재적인 폭력 시위를 막기 위해 그들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이란 대법원은 고위 관리에게 지난 8월 16일 기독교인 마을 자란왈라(Jaranwala)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의 배후로 알려진 이슬람 극단주의 정당 TLP(Tehreek-e-Labbaik Pakistan)과의 계약 사본을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