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
▲인천 퀴어 축제 퍼레이드 현장. ⓒKHTV

인천 퀴어축제가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9일 강행됐다. 퀴어축제는 그간 전국 각지에서 무허가 도로 점용, 차량 통제, 불법 상행위, 소음, 과도한 노출과 선정성, 동성애 조장 등의 논란으로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부평구청은 인천 퀴어축제의 광장 사용을 불허했고, 이에 인천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인천지방법원은 8일 “신청인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거나 이를 예방하기 위하여 그 집행을 정지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며 이를 기각했다.

이에 퀴어축제 측은 사용 허가 없이 경찰서에 집회 신고만으로 이용이 가능한 부평시장 로터리로 장소를 변경해 40m 구간의 도로 위를 점용했다. 도로에는 20여 개의 부스와 무대가 마련됐고, 퍼레이드는 부평역부터 부평시장, 부흥오거리 등 2.9Km에 달하는 거리에서 진행됐다.

인천 퀴어축제의 몇몇 남성 참가자들은 미니스커트, 망사 스타킹, 오프숄더(어깨가 드러나는 상의) 등의 옷을 입고 거리를 활보했다. 또 퀴어 퍼레이드에도 과장된 여성성을 연기하는 남성을 뜻하는 ‘드래그퀸’이 여지없이 등장했다.

한 시민은 “어린 자녀들과 나들이를 나왔는데, 무슨 행사인지 모르고 지나가다 퀴어·동성애를 접하게 돼 화가 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어린아이가 행사장 주변을 지나가며 귀를 막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 자리에는 박승렬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김수산나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기독교대한감리회 교단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이동환 목사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환 목사는 청소년 남성 동성 커플 등을 대상으로 축복식을 했고, 교단 징계에 대해 “종교재판”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故 임보라 목사(섬돌향린교회)를 추모하는 시간도 있었다.

한편 부평북부역에서는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성시화를 위한 9.9 인천 범시민대회’가 개최됐다. 시민대회 측은 생명을 지지하는 프로라이프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또 동성 간 성행위를 주 감염 경로로 해서 증가하는 에이즈와 성병 등을 언급하면서, 이들에게 과학적·의학적 위험성에 대해 알려줄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시민대회에 참석해 발언한 한 시민은 “에이즈는 볼, 키스, 포옹으로 옮는 것이 아니다. 남성들 사이에서 에이즈를 옮기는 가장 큰 원인은 항문 성교다. 그것을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고, 적어도 위험성을 알려 줘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