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중요하지만 간과되는 것이 어린이 선교”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CEF 수석부회장, 더 많은 지원과 봉사 요청

ⓒ어린이전도협회

ⓒ어린이전도협회
1937년에 시작된 국제 비영리 단체로서 미국 50개 주 전체와 전 세계 대부분 국가의 어린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양육해 지역 교회와 연합시키는 사명을 수행해 온 어린이전도협회(Child Evangelism Fellowship, CEF)가 “(선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하지만 간과되는 그룹 중 하나가 아동들”이라고 했다.   

CEF 모이세스 에스테베스(Moises Esteves) 수석부회장은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와의 인터뷰에서 “하나님의 마음을 드러내는 성경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절 중 하나는 어린이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편 78편은 ‘여호와의 영예와 그의 능력과 그의 행하신 기이한 사적을 다음 세대에게 전하리라’고 말씀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성도들이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자녀들과 다음 세대에게 전하기를 원하신다. 그것은 우리의 책임이다. 언젠가 누군가 우리와 소통을 했고, 이제 우리가 다음 세대와 소통해야 한다”고 했다.

CEF는 매년 전 세계의 1억 명의 어린이에게 복음을 전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를 위해 방과 후 프로그램인 ‘굿뉴스클럽’(Good News Club) 등 여러 단체를 설립했다.

에스테베스는 “굿뉴스클럽은 1시간에서 1시간 15분 정도의 강력한 주일학교”라며 “재미와 복음 중심의 교육을 결합해 매우 흥미롭고 교훈적인 내용이 많다. 우리는 구원을 받지 못한 어린이들이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영접할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복음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EF는 2022년에만 전 세계적으로 거의 50만 명의 교사를 교육했다. 에스테베스는 “교육이 성경적으로 일관적이면서도 문화적으로 민감하도록 보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강력한 성경적 원칙을 바탕으로 문학 작품을 만들고 문화적 차이를 염두에 두고 번역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했다.

그는 “아이가 그리스도를 영접하는 데 관심이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들은 어린이가 구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 주는 방법을 훈련받아야 하며, 어린이들을 섬길 때는 훈련하고 이해해야 할 많은 기술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역을 기하급수적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뼈대는 이미 다 마련됐다. 나이가 많고 성숙한 어린이들이 친구들에게 복음을 전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 등, 어린이가 어린이에게 다가가는 엄격한 전략을 갖고 있다. 이는 우리가 앞으로 가속화할 아름다운 훈련”이라고 했다.

에스테베스는 조지 바나(George Barna)의 연구를 바탕으로 “5세에서 12세 사이 어린이들이 복음을 가장 잘 받아들인다”며 “모든 전도는 어린이 전도”라고 강조했다. 이어 “돈이 있으면 1천 명의 직원을 더 고용할 수 있다. 우리는 자원봉사를 기반으로 한 단체이기 때문에, 자금이 있다면 전 세계에서 훈련을 받은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을 고용할 수 있다. 다음 세대에게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전하는 것이 우리의 책임이라는 이 부담과 비전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성도들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우리의 사역이 대규모로 수행되는 유럽, 특히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와 같은 국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에서 진행되고 있는 사역에 관해 우리가 전하는 보고는 놀라울 정도다. 그 매우 슬픈 상황 속에서도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일은 놀랍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과 같이 정치적 제약으로 인해 직접적인 선교 활동이 불가능한 지역이 있다”며 “자연 재해든 정치적 격변이든 외부적인 어려움이 복음 전파를 방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제로 분쟁 중에 있는 우크라이나의 교회에 사람들이 붐비는 것을 통해 고통의 시기에 많은 이들이 믿음으로 위안을 찾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정치적 문제, 때로는 화재, 허리케인, 지진이 발생하는 상황도 있다. 어려움이나 고난이 있지만 그 어떤 어려움도 복음을 막지 못했고, 사실 이 세상이 상처를 입은 만큼 사람들에게는 복음이 더욱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하나님께서 CEF를 통해 수백만 명의 어린이들에게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실 줄 믿으며, 그러한 미래를 기대한다. 여기에 더 많은 기독교 공동체들이 동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어린이들에게는 복음의 희망이 필요하다. 하나님께서 그들의 삶에 주실 수 있는 유일한 희망”이라며 “복음이 절실히 필요하다. 문은 열려 있으며 더 많은 신자가 필요하다. 아이들이 어릴 때, 마음이 열려 있을 때 그리스도를 전하도록 하자. 왜냐하면 아이들이 자라면서 죄의 짐이 무거워지기 시작하고 마음이 굳어지기 시작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