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공화당 의원들 “정부, 무신론 홍보에 자금 지원”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관계자들에게 서한 보내 우려 표명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백악관 제공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백악관 제공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해외에서 무신론을 확산시키는 국제기구에 자금을 지원하는 데 대해, 공화당 의원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의하면, 하원 외교위원회 위원장인 텍사스 마이클 맥콜 (Michael McCaul) 의원, 뉴저지 크리스 스미스(Chris Smith) 세계 보건 및 인권 및 국제기구 소위원회 위원장, 플로리다 브라이언 마스트(Brian Mast) 감독 및 책임 소위원회 위원장은 이달 초 바이든 행정부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

의원들의 서한은 미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의 에린 바클레이(Erin Barclay) 차관보 대행과 라샤드 후세인(Rashad Hussain) 국제종교자유사무국(OIRF) 대사에게 전달됐다.

이들은 서한에서 “바클레이 대행과 후세인 대사는 ‘국무부가 다른 나라의 인본주의 행사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에 대한 과거의 질문에 충분한 답변을 제공하지 않았다”며 ‘무신론자, 인본주의자, 무교인 및 비종교인을 포함하는 종교의 자유 증진 및 수호’라는 제목의 ‘2021년 모금 기회 통지’(NOFO) 프로그램을 언급했다.

NOFO 프로그램의 결과 중 하나는 “무신론자 및 이단의 개인 구성원이 신앙에 관계없이 네트워크나 조직을 형성하거나 가입하고, 지지 캠페인을 구현하고, 모든 사람의 관용과 수용 문제에 대해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능력을 높이는 것”이다.

서한은 이에 대해 “‘특정 종교 이데올로기나 신념을 홍보하거나 발전시키기 위해 이러한 자금을 사용할 목적을 가진 어떤 조직에도 자금을 제공해선 안 된다’는 민주주의·인권·노동국과 OIRF의 명시적인 규칙을 위반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무부는 인본주의가 종교적 신념과 동의어가 아니기 때문에 헌법 분석이 부당하다고 주장함으로써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며 “반 세기가 넘는 기간 법원은 인본주의를 설립 조항에 따라 보호되는 ‘종교’로 간주하여 정부의 지원금으로 인본주의를 특별히 홍보할 수 없다고 판결해 왔다”고 했다.

하원의원들은 “결국 지원금을 받은 ‘휴머니스트 인터내셔널’(Humanist International)은 무신론 신념을 해외에 전파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미국에서 인본주의를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단체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단체에 지원금을 제공하는 것은 잠재적 헌법 위반에 대한 부서의 심사 과정에서 주요 결함을 드러낸다”며 “해외에서 발생하는 종교 박해에 맞서기 위한 국무부의 노력은, 국무부가 납세자 기금을 이용해 특정 종교를 홍보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국무부는 휴머니스트 인터내셔널에 보조금을 제공하기로 한 결정을 옹호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리얼클리어 폴리틱스(RealClearPolitics)와의 인터뷰에서 “NOFO는 해외에서 양심의 자유를 수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모금 기회’는 사회에서 신앙이나 비신앙을 이유로 억압을 당하는 일이 없이 살아갈 수 있는 양심의 자유와 인권의 존중을 증진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양심과 신념에 따라 자유롭게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 대한 의회의 관심을 환영하며, 이미 위원회에 수백 페이지의 문서를 넘겼고, 두 번의 브리핑에 참여했다. 그리고 7월 대사가 위원회에서 증언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