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천 칼럼] 삶은, 사랑하고 갈 뿐입니다

|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언젠가 누구나 죽을 것입니다.

그 “언젠가”는,
내가 알고 있는 시간이거나,
혹 내가 원하는 시간은 아닐 것입니다.

자신이 생명을 마음대로 정할 수 있는 인생은 없습니다.
그 어느 날처럼,
그 어느 것처럼,
그 어느 사람처럼,
그 어느 날도 문득 다가올 것입니다.

어떻게 살다 갈 것인가?
무엇을 남기고 갈 것인가?
남겨질 내 삶의 인상은 무엇일까?

삶은 덧없는 것이고, 죽으면 그만이다 생각한다면,
우리는 이런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리 생각한다면,
우리가 이제까지 이루어온 주님을 믿는 믿음의 세계도 부정당합니다.
죽음은 끝이 아니라, 순간의 세계에서 영원의 세계로의 편입일 뿐입니다.

삶은 사랑하고 갈 뿐인 여정입니다.
삶은 사랑을 남기고 갈 뿐인 작품의 길입니다.
삶의 흔적과 기억은 사랑의 흔적과 사랑의 기억입니다.

우리의 마지막 호흡의 순간,
우리의 마지막 호흡의 즈음,
우리 앞에 아련히 보이는 영상은 무엇일까를 생각합니다.

내 존재감 과시를 위한 가엾은 누추함, 실망과 상실보다 더 아픈 미움과 질투 시기.
되지도 않고 더 망가지는 거짓과 위장 버리고, 진실히 깨끗이 정직히 살다 갑시다.
사랑하다 아프고, 사랑하다 죽고, 사랑하다 갑시다.
한번, 지금부터라도, 그렇게 꼭 살아봅시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