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다른 죄에는 침묵하면서, 동성애만 비판하느냐고?

|  

[크리스찬북뉴스 칼럼] 동성애를 경계하는 이유

▲퀴어 입장에서 성경을 해석한 <퀴어 성서주석>.

▲퀴어 입장에서 성경을 해석한 <퀴어 성서주석>.
왜 다른 죄에는 침묵하면서 동성애는 비판하는가? 동성애라는 죄가 가지고 있는 특징 때문이다.

동성애가 죄라고 드러내 놓고 싸우는 이유 중 하나는 다른 죄와 다르게 그것이 죄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세력이 있고(단지 개인의 취향이라며), 그것에 관한 것을 법제화시켜 타인들의 자유를 침해하려 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사기죄를 지은 이가 이것은 하나의 취향일 뿐 죄가 아니니 죄로 보지 말라고 한다면, 용납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내용이 같을 수 없지만 방식의 예를 든 것이다).

가장 심각한 것은 그렇게 되면 더 이상 죄가 아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회개할 수 없게 된다는 점이다.

어떤 이들은 교회가 동성애자들을 사랑으로 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들의 있는 모습 그대로 받아줘야 한다고도 말한다.

우리가 상당히 조심해야 할 부분은 우리 모두 죄인이라는 사실을 깊이 자각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즉 그들을 혐오하지 않아야 하고, 복음을 전해줄 대상으로 봐야 한다.

▲퀴어축제 부스 중 한 곳에 놓여있는 &lsquo;한백신학교실&rsquo; 강의안. ⓒ크투 DB

▲퀴어축제 부스 중 한 곳에 놓여있는 ‘한백신학교실’ 강의안. ⓒ크투 DB
그러나 또 한 가지 조심해야 할 부분은 예수님께서 죄를 그냥 넘어가지 않으셨다는 사실이다.

예수님께서는 죄인들을 편견 없이 바라보셨다. 어느 누구라도 주님께 나오지 못하는 죄인이 없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사랑의 원천이실 뿐 아니라, 공의의 원천이시다. 죄인들의 죄를 사하시고, 그들에게 죄에 머무르지 말 것을 엄히 경계하셨다.

이 시대 포스트모더니즘의 강력한 영향력 아래. 많은 부분들이 무너지고 있다. 진리는 상대적 진리로 대체되고, 개인에게 모든 결정권이 주어지고 있다. 개인이 생각하거나 느끼기에 진리라고 느껴지면 진리가 된다.

상대의 진리도 진리이기 때문에 모두 포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그러나 실제로 그렇게 하길 원치 않는 것이 인간의 타락한 본성이다).

앞으로는 더욱 힘든 싸움이 될 것이다.

김성욱
크리스찬북뉴스 명예편집위원
바른길교회 안수집사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