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 깃발
▲ⓒ픽사베이
영국령 버진아일랜드(BVI)에서 동성결혼을 도입하기 위한 소송이 진행 중인 가운데, 기독교 법률단체가 이를 막기 위한 법적 지원에 나섰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의하면, 영국의 레즈비언 커플인 키니샤 포브스(Kinisha Forbes)와 크리스틴 레트섬(Kirsten Lettsome)은 최근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크리스천카운슬(British Virgin Islands Christian Council, BVICC)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두 사람은 이 소송에서 “2019년 영국에서 진행한 동성결혼이 영국령 버진아일랜드(BVI)에서도 유효하고, 현재 동성결혼을 금지하는 것은 헌법에 위배된다”는 성명을 BVICC에 요구했다.

BVI는 영국의 해외 영토이지만 영국과는 별도의 법적 관할권과 자치법을 갖고 있으며, 인구의 80% 이상이 기독교인이다.

4일(이하 현지시각)부터 BVI 법원에서 열리는 청문회에서 BVICC의 법적 대리를 맡게 된 기독교법률센터(CLC) 변호인단은 “BVI 헌법은 영국법에 속하지 않으며, 동성혼을 이곳에 도입하는 데 대한 법적인 요구나 정당성이 없고, 법적인 모든 변화는 BVI 입법부에서 나와야 한다”는 입장이다.

BVI의 나탈리오 위틀리(Natalio Wheatley) 총리는 동성결혼에 대한 국민 투표를 약속하며 “정부는 ‘결혼은 남성과 여성 사이에 이루어져야 함’을 분명히 규정하고 있는 우리의 헌법을 강력하게 옹호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BVICC 회원인 로즈마리 플랙스(Rosemarie Flax)는 “우리는 어떤 정부 기관이나 인간, 사법 사회도 결혼을 재정의할 권리나 권한이 없다고 진심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BVICC는 비신자들에게 도덕적 신념을 강요하지 않는다. (그러나) 동성결혼 옹호자들은 그 반대로 기독교인들에게 성에 대한 그들의 견해를 강요하고 있다. 그들은 정부 권력을 그렇게 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무슨 일이 있어도 BVICC는 모든 인간을 향한 사랑을 계속 보일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창조하시고 정하신 남녀의 결혼은 계속 인정할 것”이라고 했다.

CLC의 안드레아 윌리엄스(Andrea Williams) 대표는 “영국령 버진아일랜드 크리스천카운슬의 지원 요청에 따라, 이곳의 정의를 추구하고 기독교인들의 결혼을 보호하는 데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BVI는 사법 및 입법 시스템을 압박해 동성결혼을 공개 토론의 장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전략적 소송 사건에 직면해 있다”며 “훨씬 더 시급한 사회적인 필요들을 놔두고 왜 동성관계에 대한 법적 소송과 국민투표가 이렇게 강요돼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