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 아동 건강권 증진 위한 아동권리옹호 토론회 개최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신체건강 증진을 통한 건강권 보장 방안 모색

▲굿네이버스 아동 건강권 증진을 위한 아동권리옹호 토론회 모습. ⓒ굿네이버스

▲굿네이버스 아동 건강권 증진을 위한 아동권리옹호 토론회 모습. ⓒ굿네이버스
글로벌 아동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는 아동 건강권 증진을 위한 아동권리옹호 토론회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아동의 신체건강 증진을 통한 건강권 보장’을 6월 29일 개최했다.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과 굿네이버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된 토론회는 굿네이버스와 남인순·민형배·강민정 의원 등이 공동 주최했다.

아동 당사자와 각계 전문가가 참여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아동의 신체건강을 위협하는 비만·과체중·저체력, 영양결핍 문제를 진단하고, 신체건강 증진을 통한 건강권 보장을 위해 가정, 학교, 지역사회의 통합적인 개입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번 토론회는 백선희 서울신학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아동권리 측면에서 바라보는 아동의 건강’, 정현우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선임연구위원이 ‘코로나19 이후, 아동의 신체활동 증진을 위한 과제’를 주제로 발표하고, 최제관 굿네이버스 임팩트사업팀 간사가 ‘굿네이버스 아동·청소년 건강증진 지원사업 오렌지 점프스쿨’ 사례를 소개했다.

이후에는 김미옥 한국체육대학교 스포츠산업학과 교수(스포츠정책연구소장)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했다. 전예원 굿네이버스 아동권리모니터링단 아동(강북중학교 3학년), 강창범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건강증진사업센터장, 고완석 굿네이버스 아동권리옹호팀장, 정연희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 박창원 교육부 인성체육예술교육과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김웅철 굿네이버스 사무총장은 “성장과 발달의 과정에 있는 아동에게 건강권은 가장 중요한 권리”라며 “굿네이버스는 앞으로도 아동의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다양한 아동권리옹호활동을 전개하겠다”고 전했다.

토론에 참여한 전예원 굿네이버스 아동권리모니터링단 아동(강북중 3)은 “한창 성장기 아동에게 코로나19가 앗아간 것들을 살펴보고 재정비해야 한다”며 “아동이 건강에 관심과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콘텐츠를 제공해 스스로 건강을 지키고 관리하는 법을 배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를 공동 주최한 남인순 의원은 “모든 아동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가정, 학교, 지역사회, 국가가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전했고, 민형배 의원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아동의 건강권과 행복 추구권이 침해받았다”며 “아동의 신체와 정서 건강을 각별히 살펴봐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강민정 의원은 “신체 건강의 위기는 정신 건강의 위기로 이어져 더 큰 문제를 낳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이루어진 논의가 실제적인 변화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는 유엔아동권리협약 제24조 아동이 건강하게 자랄 권리를 기반으로 아동의 건강한 몸과 마음을 위한 ‘건강위로 마음위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동 신체건강 증진을 위한 결식아동 지원과 의료지원, 마음건강 증진을 위한 상담 및 치료, 예방교육 등 다각적인 옹호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