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예배 참석률 소폭 증가…코로나 이전보단 저조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가톨릭이 개신교보다 가파른 감소세

ⓒPixabay

ⓒPixabay
미국에서 종교 집회 참석률은 지난 2년 동안 증가했지만 여전히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개신교인보다 가톨릭교인의 감소세가 더 가파른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은 26일(이하 현지시각) 미국인들의 종교 관행에 대한 최신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5월 1일부터 24일까지 미국 성인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오차범위는 ±4%p다.

이에 따르면, 미국인의 31%가 최근 온라인으로, 또는 직접 교회, 모스크, 회당 또는 절에서 종교 행사에 참석했다고 답했으며, 이는 2020년과 2021년의 30%와 29%보다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대면 집회가 제한되고 온라인 집회가 증가하기 전 마지막 해인 2019년의 34%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갤럽 조사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교회 출석률은 34%를 기록했으며, 2020년부터 2023년 사이에는 31%로 떨어졌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지난주 예배에 참석했다”고 답한 비율은 평균 44%였으며, 2020년부터 2023년 사이에 이 비율은 40%로 떨어졌다. 교회에 출석하는 가톨릭교인의 비율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37%에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30%로 떨어졌다.

갤럽은 분석에서 “타종교 그룹에 속한 사람들의 샘플 크기가 너무 작아서 이 분석에서 다룬 기간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추정치를 제공할 수 없었다”면서 “출석률 감소가 팬데믹 때문인지, 아니면 이미 진행되고 있는 추세의 연속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했다.

이 설문조사는 또 대면 집회 제한이 해제된 후에도 소수의 미국인들이 온라인 예배를 선호해, 전염병이 사람들이 종교 집회에 참석하는 방식에 영향을 미쳤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2020년 봄 전염병이 절정에 이르렀을 때 수집된 데이터에 따르면, 현장 예배에 참석한 미국인의 비율은 2020년 5월에 사상 최저인 3%에 도달했으며, 온라인 예배에 참석한 비율은 28%를 기록했다.

현장 예배에 참석하는 미국인의 비율은 지난 3년 동안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며, 갤럽의 2023년 5월 설문조사에서 26%로 측정됐다. 대조적으로, 온라인 예배에 참석하는 미국인의 비율은 2023년 5월에 5%로 낮아졌다.

갤럽은 매주 교회 예배에 참석하는 미국인 중 84%가 현장 예배를, 16%는 온라인 예배를 드리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지난 5월 미국성서공회는 보고서를 통해 온라인 대신 현장 예배에 참석한 수가 2021년 38%에서 2023년 67%로 점진적으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교인 5명 중 약 1명(21%)은 주로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린다고 답했는데, 이는 2021년 45%에서 절반 이상 줄었든 것이다.

갤럽은 교회 출석률의 감소가 정치권 전역에 걸쳐 확산됐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공화당원의 45%가 “지난주 교회에 출석했다”고 했으며, 무소속인의 30%, 민주당원의 28%가 그 같이 답했다.

2020년에서 2023년의 경우에는 공화당의 40%, 무소속과 민주당원의 25%가 그 같이 답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