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서 탈환한 우크라이나 비소코필리아 마을

|  

[프라하 통신] 러시아 부랴트 군인들의 만행

바그너 용병의 ‘1일 반란’으로 우크라이나를 불법 침략한 러시아 정세가 요동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아직 전쟁으로 힘든 삶을 살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곽용화 선교사님이 우크라이나 소식을 보내 주셨습니다. -편집자 주

그리고리 형제와 동역자들
음식, 옷, 신발, 장난감 전달
댐 폭발 피해자들에게 제공
여전히 전쟁의 고통 속에서
언젠가 찾아올 평화와 일상
복구되는 시간 기다리는 중

▲우크라이나 피미암 교회 성도들.
▲우크라이나 피미암 교회 성도들.

헤르손(Kherson) 지역 드네프르(Dnieper) 계곡과 인흘레츠(Inhulets) 강 사이에 있는 작은 마을 비소코필리아(Vysokopillya).

전쟁 초기인 2022년 3월부터 9월까지 러시아군이 점령했고 우크라이나군이 9월 4일에 탈환한 인구 약 4천 명의 작은 마을인 이곳을 지난 6월 초 우크라이나 피미암 교회(Fimiam Church)) 그리고리(Grigoriy) 형제와 동역자들이 구호물품을 가지고 방문했다.

이곳에서 만난 지역 주민들은 러시아군이 자행했던 끔찍한 범죄인 살인, 강도, 여성 강간에 관한 이야기들을 들려주었다.

▲전쟁으로 부서진 건물.
▲전쟁으로 부서진 건물.

러시아군에 의해 계속 집들이 파괴되기 시작했고, 러시아 탱크가 집 마당으로 진입해 약 3km 떨어진 우크라이나 진지에 포격을 가했다.

지역 주민 나탈리아 할머니는 마을을 점령했던 러시아 군인 부랴트(Buryat) 군이 저지른 만행에 대해 말했다.

“부랴트 군인은 연로한 어떤 어머니 앞에서 동물을 죽이듯 그녀의 아들과 며느리를 죽였습니다.”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부랴트는 러시아에서 가장 가난한 소수 민족 중 하나다. 여성저널리즘연합(Coalition For Women In Journalism)이 언급한 러시아 출신 언론인으로 러시아 군대의 우크라이나 침략에 대한 잘못된 정보와 선전을 유포한 혐의로 푸틴 정부로부터 수배 대상이 된 예브게니아 발타타로바(Yevgenia Baltatarova) 기자는 부랴트인들이 러시아의 선전 선동에 동조하며 우크라이나에서 진행되는 특수작전이라는 이름의 전쟁이 정당하다고 생각한다.

부랴트 군인은 우크라이나 언론인들에 의해 “잔인한 피에 굶주린 사디스트”라 불릴 정도로 잔인한 사람들이었는데, 부차(Bucha)에서 일어났던 민간인 학살에도 가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크라이나 피미암교회 그리고리 형제(맨 왼쪽)는 오는 7월 다시 물품을 받으러 프라하를 방문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피미암교회 그리고리 형제(맨 왼쪽)는 오는 7월 다시 물품을 받으러 프라하를 방문할 계획이다.

비소코필리아(Vysokopillya)는 러시아군 점령으로 인해 도시 절반이 파괴되었고 4천여 명의 인구 가운데 현재 1천 명 미만이 거주하고 있다.

2022년 9월 4일 우크라이나 군이 탈환한 이후 사람들은 점차 평화롭게 사는데 익숙해지고 있고, 점령 전 가까스로 떠났던 이들은 조금씩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그리고리 형제와 동역자들은 그들에게 3,000kg의 음식, 옷, 신발, 어린이 장난감을 가져다주었고, 그 물품 중 일부는 노바 카호후카(Nova Kakhovka)의 댐 폭발로 수해를 당한 피해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전쟁의 고통 속에서 언젠가 찾아올 평화와 일상이 복구되는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곽용화 선교사
체코 프라하 생명나무교회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