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6.25 주일 ‘복음적 평화통일’ 기원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평양 특새’ 가슴에 품고 기도

주님의 영, ‘북한 땅의 만민’에
‘피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
속히 오도록 마음 모으자 다짐

▲통일장터에 참여한 성도들. ⓒ사랑의교회

▲통일장터에 참여한 성도들. ⓒ사랑의교회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6.25 전쟁 73주년을 맞는 6월 25일 주일, 십자가 복음을 통한 민족 통일을 소망하는 ‘창립 45주년 복음적 평화통일 주일’을 지켰다.

이날 성도들은 예배 시간마다 ‘피 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을 놓고 기도했다. 아울러 교회 마당에 ‘우리는 원래 하나였습니다!’라는 주제로 ‘2023 통일장터’를 마련, 북한 음식 및 물품 체험 행사를 개최했다.

▲한 어린이가 북한 음식을 먹어보고 있다. ⓒ사랑의교회

▲한 어린이가 북한 음식을 먹어보고 있다. ⓒ사랑의교회
두부밥, 인조고기밥, 속도전떡(펑펑이떡), 손가락 과자, 깨사탕, 쑥인절미, 찹쌀떡, 강냉이, 뻥튀기 등 북한 음식들을 마련하고, 북한 어린이 동화책과 물품 전시, 전통 놀이 등도 진행했다. 오전 11시부터는 탈북민 1호 한예종 재학생 유은지 클래식 기타리스트가 공연을 펼쳤다.

이날 오정현 목사는 “남북한 통일은 인간의 지혜와 지식과 전략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오직 주님께서 이루어 주셔야 한다”며 “온 성도들이 ‘평양 특새’를 가슴에 품고 기도하고, 주님의 영을 ‘북한 땅 만민’에게 부어 ‘피 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의 그 날’이 속히 오도록 더욱 간구하자”고 밝혔다.

▲‘2023 통일장터’ 모습. ⓒ사랑의교회

▲‘2023 통일장터’ 모습.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는 “‘피 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은 분단 체제 고착화의 역사를 넘어, 선교적 사명을 다하고자 하는 한국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확신한다”며 “통일은 이념과 진영논리가 아니라, 오직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마 6:33)’를 먼저 구할 때 주어지는 ‘샬롬’의 실현을 이루기 위해 기도하기 위함”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북한사랑의선교부를 통해 북한 사역을 위한 여러 섬김을 실천하고 있으며, 국제구호NGO 사랑광주리를 통해 북한 주민들을 위한 인도주의 구호활동에 헌신하고 있다.

▲통일장터에 참여하는 성도들. ⓒ사랑의교회

▲통일장터에 참여하는 성도들. ⓒ사랑의교회

▲‘2023 통일장터’ 모습. ⓒ사랑의교회

▲‘2023 통일장터’ 모습. ⓒ사랑의교회
아울러 사랑글로벌아카데미 내 복음통일아카데미 과정을 신설해 복음적 평화통일을 위한 인재 양성에 매진하고 있으며, 한국교회와 연합해 6월 22일 980차까지 한 주도 쉼 없이 매주 목요일 쥬빌리 통일구국기도회를 열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