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울과 빌립보 유적, 이렇게 대규모로 보존돼 있을 줄은…

|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 87] 제2차 전도여행(15) 빌립보(5)

빌립보 유적 제대로 보려면,
비학자도 족히 하루 걸릴 것
빌립보 교인들 스승은 바울
에바브로디도 편 선물 보내

▲빌립보에서 바울과 실라가 갇혔던 감옥 내부.

▲빌립보에서 바울과 실라가 갇혔던 감옥 내부.
빌립보 유적을 제대로 살펴보자면(조사차 방문한 학자가 아니더라도) 족히 하루는 걸릴 것이다. 사실 필자는 빌립보 유적이 이렇게 대규모로 보존되어 있을 줄은 생각하지 못하고, 단지 루디아의 흔적과 바울과 실라가 갇혔던 감옥을 찾아보는 것을 목적으로 빌립보를 방문하였는데, 뜻밖에 이렇게 방대한 빌립보 유적지를 보고 “아차! 이럴 줄 알았다면 루디아 마을에 숙소를 정해 하룻밤 유숙하면서 유적지와 박물관을 세세하게 살펴볼 걸” 하는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바울을 통해 기독교인이 된 빌립보 교인들은 바울을 믿음의 스승으로 삼고 바울을 여러 차례 도왔다. 바울이 로마에서 감금되었다는 소식을 들은 빌립보 교인들은 에바브로디도(Epaphroditus) 편에 위안의 선물을 보냈다.

바울을 도우러 왔던 에바브로디도가 죽을 병이 들었다가 회복하자, 로마에서 바울은 사랑하는 빌립보 교회에 보내는 편지(빌립보서)를 써서 에바브로디도편에 보냈다.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나 있을 때 뿐아니라 더욱 지금 나 없을 때에도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빌립보서 2장 12절)”.

▲빌립보 유적지. 유적지 한 가운데에 바실리카 기둥들이 보인다.

▲빌립보 유적지. 유적지 한 가운데에 바실리카 기둥들이 보인다.
이 말씀은 바울과 실라를 감옥에서 지키던 간수가 바울에게 “내가 어떻게 구원을 얻으리이까?”라고 묻자 바울이 대답한 말씀, 즉 사도행전 16장 31절(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 말씀과 모순되어 보일 수도 있다.

즉 사도행전 16장 31절 말씀에는 예수 믿으면 구원받는다고 했는데, 빌립보서 2장 12절 말씀에는 구원을 이루라고 쓰여 있기 때문이다.

사도행전 16장 31절 말씀은 요한복음 3장 16절(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말씀과 함께 기본 구원(예수 믿으면 누구나 구원받는다)을 말씀한 것이다.

그러나 빌립보서 말씀은 일단 예수 믿어 천국 가게 된 구원(기본 구원)을 받은 자들이 하나님의 크신 은혜에 감사하여, 남은 인생을 마치 운동장에서 전력을 다해 달리는 사람처럼(운동장에서 달음질하는 자들이 다 달아날지라도 오직 상 얻는 자는 하나인 줄을 너희가 알지 못하느냐 너희도 얻도록 이와 같이 달음질하라, 고린도전서 9장 24절) 또는 집을 잘 건설하려는 사람처럼(만일 누구든지 금이나 은이나 보석이나 나무나 풀이나 짚으로 이 터 위에 세우면, 고린도전서 3장 12절) 하나님께서 이생에서 주신 현실에서 하나님 말씀에 복종하여 살면서 이루는 건설 구원을 가리키는 것이다.

▲빌립보 유적지 주차장 인근 산기슭에 있는 로마시대 원형극장.

▲빌립보 유적지 주차장 인근 산기슭에 있는 로마시대 원형극장.
기독교의 구원은 크게 하나이지만, 이치적으로 쉽게 이해하도록 구원을 두 단계(기본 구원, 건설 구원)로 구분한 것뿐이다.

필자는 주일날 전혀 여행이나 관광을 하지 않으면서도 여태까지 140개국을 여행했다. 코로나 전까지 136개국이었으나 코로나가 약해진 후 2개월 전 아들과 손자를 데리고 아라비아반도 4개국을 다녀온 것이다.

혼자서 배낭을 메고 해외여행을 할 때는 비싼 호텔을 거의 이용하지 않고, 낯선 사람들과 함께 방 하나를 사용하는 호스텔 또는 게스트하우스를 주로 애용한다.

투숙객들이 서로 만나 얼굴을 마주대고 이야기하면서 여행 정보도 얻고 자기 입맛에 맞는 음식도 만들어 먹을 수 있고 숙박요금도 저렴해서 좋다. 외국 호스텔 가운데는 여행객들이 두고 간 책들을 모아 조그만 서재를 꾸며 놓은 곳들도 있다. 이런 것은 호텔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것이다.

▲필자가 대한민국 해군 모자를 쓰고 태국 호스텔 주인에게 저서 <바다여 그 말하라!: 영광의 초계함 백두산>을 선물했다.

▲필자가 대한민국 해군 모자를 쓰고 태국 호스텔 주인에게 저서 <바다여 그 말하라!: 영광의 초계함 백두산>을 선물했다.
필자의 경험에 의하면 투숙객은 자기가 여행 중 가지고 다니며 읽은 책을 호스텔 직원이나 주인에게 말하면 호스텔 책과 교환할 수도 있다. 필자는 최근 2023년 6월 초 태국에 가족과 함께 갔을 때도 가족은 5성급 호텔에서 숙박하고, 필자는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하려고) 혼자 값싼 호스텔에서 숙박하면서 필자가 저술한 책을 호스텔 주인에게 주고 호스텔에 비치된 여러 책 가운데 필자의 마음에 든 책과 교환하였다.

그러므로 빌립보를 방문한 때도 필자는 데살로니가 시내에 있는 한 호스텔에서 숙박했다. 다음 회에는 이 호스텔에서 방을 함께 사용한 청년에게 필자가 당한 어려움을 독자들을 위해 참고로 공유하려 한다.

권주혁 장로
세계 140개국 방문
성지 연구가, 국제 정치학 박사
‘권박사 지구촌 TV’ 유튜브 운영
영국 왕실 대영제국 훈장(OBE) 수훈
저서 <여기가 이스라엘이다>,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 등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