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50개 주 ‘종교 자유 지수’, 1위는 앨라배마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네바다와 메릴랜드가 최저 순위 기록

▲ⓒpixabay

▲ⓒpixabay
미국의 50개 주에 대한 ‘종교 자유 지수’가 공개됐다. 이는 신앙을 기반으로 한 비영리단체들이 누리는 종교적 자유 수준을 측정한 것이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비영리단체 지도자들에게 기업 및 법률 문제 등을 교육하는 워싱턴 D.C. 소재의 ‘나파 리걸’(Napa Legal)은 신앙을 기반으로 한 비영리 단체들에 대한 환대 수준에 따라 50개 주의 순위를 정한 첫 ‘신앙 및 자유 지수’를 발표했다.

이 지수는 종교의 자유와 규제의 자유를 기준으로 각 주의 전체 점수와 개별 점수를 제공한다. 주의 종교 자유 점수는 “진실한 신념에 따라 사명을 추구할 수 있는 비영리단체의 자유와 관련된 주요 문제”들을 고려한다.

나파리걸의 메리 마가렛 비처(Mary Margaret Beecher) 전무이사는 14일 성명을 통해 “때로 신앙 기반 비영리단체는 종교적 자유에 대한 위협과 압도적 규제 부담에 직면한다”고 했다.

그녀는 “인덱스는 종교 기반 비영리단체의 관점을 취한다는 점에서 전례가 없다. 우리는 이론이 아닌 실질적인 영향에 초점을 두고 주법을 평가한다”면서 “종교에 기반을 둔 비영리단체는 우리 지역사회에 교육, 영적 및 도덕적 형성, 인도주의적 봉사를 제공한다. 신앙과 자유 지수는 우리가 이 중요한 사업의 가치를 더 높일 수 있는 방법을 보여 준다”고 했다.

주의 종교 자유 점수를 결정하는 요소에는 △자유 운동에 대한 주 헌법상의 보호 △주 종교 자유 회복법 △공개적인 프로그램이 있는 비영리단체의 종교 자유 △신앙 기반 고용주를 위한 종교 자유 △긴급 상황에서의 종교 자유 보호 △종교단체가 공익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능력을 제한하는 법안(블레인 수정헌법) 등이 포함된다.

그 결과 네바다와 메릴랜드는 종교의 자유에서 각각 18%와 20%의 점수를 받아 가장 낮은 순위를 기록했다. 나팔리걸은 두 주가 “신앙에 기반을 둔 비영리단체의 종교적 자유에 대해 약하고 모호한 보호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메릴랜드는 자선 청탁 등록을 유지하기 위한 감사 요구 사항, 종교 자유회복법 부재, 종교에 대한 의미 있는 면제를 포함하지 않는 공공시설에 관한 법률 등, 주에서 운영되는 신앙 기반 비영리단체에 부담이 되는 몇 가지 정책을 갖고 있었다.

네바다 또한 광범위한 ‘블레인 수정헌법’(Blaine Amendment), 종교자유회복법 부재, 종교단체에 대한 의미 있는 면제를 포함하지 않는 공공시설에 관한 법률 등을 가지고 있었다.

종교의 자유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다른 주는 미시간(22%), 버몬트(23%), 매사추세츠(26%), 위스콘신(26%) 등이었다.

반면 앨라배마와 텍사스는 종교의 자유에서 각각 86%와 70%로 최고점을 받았다.

규제의 자유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주는 오리건(90%), 인디애나(88%), 몬타나(87%)였다. 이러한 주에서는 비영리단체 설립을 위한 기금 모금 요건과 조세제도 등이 간단하고 사용자 친화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의 자유가 높은 것으로 확인된 다른 주는 와이오밍(84%), 아이오와(84%), 미주리(81%)이다.

규제의 자유에 대한 최저 점수를 받은 주는 미시간(39%)과 위스콘신(42%)으로, 복잡한 세금 요건과 부담스러운 자금 조달 의무가 있었다. 규제 자유 점수가 낮은 다른 주는 메릴랜드(44%), 코네티컷(45%), 일리노이(45%) 및 노스다코타(46%) 등이다. 

종교의 자유와 규제의 자유 점수를 합산한 전체 자유 지수는 앨라배마와 텍사스가 각각 75%와 72%로 1위를 차지했다. 나파 리걸은 “이러한 주에서는 종교의 자유를 명백히 보호하는 동시에 간단한 기업, 세금 및 자금 조달 제도를 통해 성공적인 비영리단체를 설립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미시간(29%), 메릴랜드(29%), 네바다(32%)는 전체 자유 지수가 가장 낮았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