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국립보건원 “성별 전환 위한 사춘기 차단 약물 제한”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임상 연구 일환으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

ⓒUnsplash/Tim Mossholder
ⓒUnsplash/Tim Mossholder

영국 국립보건원(National Health Service, NHS)은 9일(이하 현지시각) 사춘기 억제 호르몬을 임상 연구의 일환으로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성별 전환을 위한 사춘기 차단 약물의 사용을 효과적으로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NHS는 이달 초 성별 위화감이 있는 아동을 치료하기 위한 새로운 임시 지침을 발표했다. 새 지침은 작년 왕립 소아과학·아동보건학회(Royal College of Paediatrics and Child Health) 전 회장인 힐러리 카스(Hillary Cass) 박사가 주도한 ‘상당한 불확실성을 강조한, 호르몬 치료 사용에 관한 독립적 검토’에 따른 것이다.

이 지침에 따르면, 청소년의 가족이 전적으로 참여한 가운데 통합된 여러 분야의 팀이 아동을 위한 최상의 ‘임상 경로’를 결정한다. NHS는 또 성별 위화감을 느끼는 아동, 특히 사춘기 이전 아동을 ​​치료할 때는 서비스 제공자에게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고했다.

또 이미 교차 성 호르몬이나 사춘기 차단제를 투여받은 어린이는 사례별로 치료를 받게 된다.

NHS는 이전에 자신이 반대의 성이라고 고백했던 미성년자들이 ‘일과성 단계’를 겪고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이들은 6월 8일자 문서에서 “성별 위화감 문제가 있는 모든 어린이와 청소년이 NHS와 직접적인 상호 작용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 대부분의 경우 NHS의 추가 지원 및 상담을 포함해 가장 적절한 보살핌이 현지에서 제공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성별 위화감 문제에 대해 우려하거나 괴로워하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상당 부분이 정신 건강, 신경 발달 및/또는 개인, 가족 또는 사회적 복잡성이 공존하는 삶을 경험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경우 개입의 주된 목표는 생물학적 성별 위화감으로 인한 아동의 고통을 ‘완화’하고 증상이 일상 생활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결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NHS는 청소년의 성별 위화감과 함께 나타나는 ‘정신 건강 유병률’ 및 ‘신경 발달 장애’를 인정했다. 새로운 지침에 따라 다학제(여러 과목 전문의) 팀은 성별위화감이 있는 청소년을 다룰 때 자폐증,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 및 기타 정신 건강 상태를 고려해야 한다.

NHS는 또 ‘아동 및 청소년의 성별 위화감 연구 감독 위원회’(Children and Young People's Gender Dysphoria Research Oversight Board)를 구성해 조기에 발병하는 성별 위화감에 대한 사춘기 억제 호르몬의 영향 연구 개발을 승인했다.

사회적 전환이 성별 위화감이 있는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새로운 조항은 성별 위화감이 지속되는 경우에만 이러한 치료를 지원한다.

전환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청소년은 명확한 정보에 입각한 동의를 제공해야 하며, 제공자는 아동의 복지 증진을 위해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결정해야 한다.

그러나 이 문서는 모든 젊은이가 사회적 전환의 혜택을 받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고, 제공자들에게 젊은이들과 그 가족들이 사회적 전환의 잠재적 이점과 함께 위험을 이해하도록 도울 것을 촉구했다.

이미 사춘기 차단제 또는 교차 성 호르몬을 복용하기 시작한 어린이의 경우 NHS는 의료 제공자가 사례별로 평가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영국 규제 기관 또는 관할권에 속하지 않는 온라인 공급자로부터 사춘기 차단제 또는 교차 성 호르몬을 공급받지 말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