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루이지애나 95개 교회, 동성애 문제로 UMC 떠나

뉴욕=김유진 기자   |  

연회 측, 개교회 투표 결과 결국 ‘승인’

▲미국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 위치한 UMC 루이지애나 연회 본부.  ⓒ루이지애나 연회

▲미국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에 위치한 UMC 루이지애나 연회 본부. ⓒ루이지애나 연회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루이지애나주 연회가 95개 회원 교회의 탈퇴를 최종 승인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UMC 루이지애나주 연회는 5월 27일 특별 회의를 열어 이 교회들의 탈퇴 투표 결과에 대해 승인했다. 이 95개 교회들은 5월 31일부터 탈퇴가 가능하다.

탈퇴 투표가 승인된 대형교회 중 하나인 슈리브포트 제일연합감리교회(FUMC Shreveport)는 지난 4월 당회를 소집해 1,100명 이상의 교인 중 84%가 교단 탈퇴를 찬성했다.

각 교회가 교단을 탈퇴하려 할 경우 신학적 문제에 대한 분별의 시간을 거친 뒤, 교인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은 다음, 지역 연회에 탈퇴를 신청할 자격이 주어진다.

지난 3월, 루이지애나주 배턴루지 지방법원은 이 교회들의 탈퇴 절차에 문제를 제기한 루이지애나 연회와 지역 이사회의 손을 들어줬다. UMC 루이지애나 연회 및 중남부 지역총회 감독인 들로레스 J. 윌리엄스턴 감독은 성명에서 연회의 탈퇴 분별 과정이 “장정에 충실하며 분별을 받는 모든 교회에게 공정하다”고 주장했다.

UMC는 수 년간 동성결혼 축복과 동성애자에 사제 서품을 두고 갈등을 빚어 오다가, 지난해 1,800개가 넘는 교회가 교단을 떠났다. 그 과정에서 일부 교회들은 절차상의 문제를 제기하며 탈퇴를 막은 지역 연회와 갈등을 빚었다.

지난해 11월, UMC 아칸소주 연회는 35개 교회의 탈퇴 투표를 승인했지만, 다른 세 교회의 탈퇴 투표는 거부했다. 지역 교회들은 연회가 탈퇴 시 재정적 담보를 요구한다면서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올해 3월, 38개 메릴랜드 교회는 “교회 건물과 재산을 인질로 잡고 있다”고 주장하며 UMC 볼티모어-워싱턴 연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4월, 플로리다주 스타크 소재 제8순회법원은 71개 교회가 플로리다 연회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 대해 판결했다. 조지 M. 라이트 제8순회법원 판사는 “세속 법원은 이러한 문제에 있어 내부 교회 문제나 교리 문제에 얽히는 것을 피해야 한다”며 탈퇴 시 비용 지급을 요구한 연회의 손을 들어줬다.

이달 초, 조지아주 콥카운티 상급법원은 UMC 북조지아 연회에 185개 교회의 탈퇴 투표를 허용하라고 판결했다. 스티븐 슈스터 콥 카운티 상급법원 판사는 판결문에서 “UMC 장정 2553항에 따라, 교회가 지속적인 성 윤리 논쟁에 대응하여 교단에 탈퇴를 요청할 수 있어야 한다. (연회의) 탈퇴 일시 중단은 그 권리를 침해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