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이오와 83개 교회, 동성애 문제로 UMC 탈퇴

뉴욕=김유진 기자     |  

일부 대의원, 교단 내 신학적 불일치 가능성도 제기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총대의원들과 감독들이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총회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에 대한 투표를 하기 전 기도하고 있다. ⓒUM뉴스 제공

▲미국 연합감리교회(UMC) 총대의원들과 감독들이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2019년 총회에서 동성애에 관한 교회 정책에 대한 투표를 하기 전 기도하고 있다. ⓒUM뉴스 제공
미국 아이오와주의 83개 교회가 동성결혼식 축복과 동성애자 성직자 서품에 반대하며 연합감리교회(United Methodist Church, UMC)를 탈퇴했다.

기독일보 영문판에 따르면, 탈퇴 교회 수는 UMC 아이오와연회 산하 750개 교회 중 약 11%를 차지한다. 이들 대부분은 보수 대안 감리교단인 ‘세계감리교회’(Global Methodist Church, GMC)에 가입하거나 독립교회로 남는다.

지난 5월 23일 줌(Zoom) 회의로 진행된 아이오와 연례 회의에 케네사 비검 차이(Kennetha Bigham-Tsai) 감독과 지도부를 비롯한 500명 이상의 평신도와 성직자가 참석했다. 이 회의에서 참석자 대다수는 회원 교회의 탈퇴를 최종 승인했다.

지역 매체인 디모인 레지스터는 이번 합의가 2019년 교단 총회가 승인한 탈퇴 절차에 따라 진행됐으며, 교회가 은퇴 목회자에게 2년치 분담금과 미지급 연금을 지불하는 계획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야후뉴스 보도에 따르면, 케네사 비검 차이 감독의 임시 보좌관인 빌 폴란드(Bill Poland)는 연례 회의에서 “탈퇴 결정은 주로 인간의 성, 특히 성소수자(LGBTQ) 공동체를 포함할지와 관련해 진행 중인 대화의 결과”라며 “감리교의 가르침, 교리적 표준, 신학적 의무, 또는 종교 조항은 모두 신앙 체계의 기본적인 구성 요소이며 변경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UMC 인디애나 총회 대의원인 존 롬페리스(John Lomperis)는 회의에서 “성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문제가 균열을 부채질하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정체성과 같은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서도 (내부적으로) 의견이 일치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많은 교회들이 계속해서 연회가 교회의 신념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느껴 분리를 선택하고 있다”며 동성애에 대한 견해차보다 더 많은 원인이 있음을 암시했다.

지난해 아이오와 연회는 공개적 동성애자 성직자가 교회로부터 고발당할 염려 없이 사역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동성결혼식 주례를 허용하는 새로운 비전 선언문을 발표했다. 당시 로리 훌러(Laurie Haller) 아이오와 연회 감독은 선언문에서 동성결혼식 주례나 동성애 정책을 각 교회가 직접 결정할 수 있도록 공표했으나, 보수 진영은 이에 대해 교단법을 위반하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한편 2022년 3월 동성애 반대를 표방하며 출범한 GMC는 현재 3,755개 회원 교회를 확보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