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동욱 목사 칼럼] ‘옳다’와 ‘그르다’의 경계

|  

▲설동욱 목사.

▲설동욱 목사.
요즘 들어 우리 사회는 들을 때마다 가슴 답답한 사건들이 연속으로 터지고 있다. 정치적으로도 그렇지만 교회적으로도 그렇다. 교회를 빙자해서 상상할 수 없는 일들이 일어나고 있고, 나라의 지도자가 되어야 할 사람들이 가장 믿을 수 없는 일을 자행하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그렇다. ‘팬덤’으로 인한 보복심리가 발동해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치는 일에 팩트와 상관없이 무조건 보복을 일삼는다. 국가적 망신 같은 것은 상관하지 않는다. 개인의 돈벌이를 위해서는 유튜버 영상에 개인의 인생을 자극적으로 표현하고 인격 살해도 서슴지 않는 세상이다. 그야말로 악의 끝을 향해 달리는 것 같다.

왜 우리 사회가 이렇게 되었을까? 일단 ‘옳다’ ‘그르다’가 분명하지 않고 도덕적 기반이 무너져 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법을 집행하는 공직자가, 다음 세대를 키우는 교육가들이, 그리고 이 사회의 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성직자들이 사람들로부터 믿을 수 없는 인격으로 의심을 받는다는 것은 정말 서글픈 현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 나라의 미래를 과연 내다볼 수 있는지, 우리에게 장래가 있는지 의심하지 아니할 수가 없다.

우리 젊은이들의 눈에 나라의 미래가 보이지 않게 되었다면 이 책임을 누가 져야 할까? ‘옳다’와 ‘그르다’의 경계는 악한 자가 도사리고 있을 뿐이다. ‘옳다’와 ‘그르다’를 정확히 하면서 정직하게 사는 우리 성도들이 되었으면 좋겠다.

설동욱 목사(다산 예정교회 담임, 남양주어린이미래재단 이사장)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기성

“말라버린 눈물과 묻혀버린 회개, 성결 회복하자”

120년 앞두고 회개로 새 출발 전국 교회 회개 운동 동참 요청 한국교회, 초기엔 매력 잘 발휘 지금 메시지도 차별점도 없어 회개는 생소, 사중복음은 무시 다른 교단들과 다를 바 없어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승동 목사) 제118년차 총회가 ‘회개와 상생…

제11차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 기자회견

“교육선교, 개종에서 삶의 변화까지 총체적 복음 전파”

(사)파우아교육협력재단(PAUA)이 주최하는 ‘제11회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가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온누리교회(서빙고) 청소년수련원에서 ‘선교지 미래와 방향성’을 주제로 열린다. 2018년 미주에서 열린 이후 6년 만이다. 2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

한국교회법연구원 창립 20주년

“법 지키지 않는 한국교회… ‘공범’ 되고 싶지 않았다”

“20년 전보다 성경·교회·국가법 오히려 안 지켜 연구원 존재 자괴감 들기도 하지만 사명 다할 것” 성경과 교회법·국가법을 연구하며 교회 내 분쟁을 조정하고 한국교회의 건강한 본질 회복에 힘써 온 한국교회법연구원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로 90세인 …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 정치적 판단 안 돼”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대법원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사법적극주의 유혹 배격하고, 헌법질서에 반하는 동성애 파트너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

2024 예장 통합, 신년감사 및 하례식

“김의식 총회장, 직무 중단하고 자숙을”

예장 통합 총회장 김의식 목사 논란과 관련, ‘총회장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 이하 자문위)’가 직무 중단과 자숙을 권고했다. 현직 증경총회장들로 구성된 자문위는 6월 19일 모임을 갖고, “현 총회장과 관련하여 사과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권고…

이루다 미니스트리

이루다 미니스트리 첫 <파이어 성령 컨퍼런스>, 2천 석 전석 조기 마감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에 걸쳐 수원 신텍스에서 진행되는 가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한 지 불과 2주 만에 2천 석 전석 마감됐다. 이루다 미니스트리(대표 주성민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담임목사)는 전국 초교파 중·고·청년대학부 성령 컨퍼런스인 이번…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