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M선교회, ‘쥬이시 에이전시’와 카자흐스탄 알리야 센터 후원 약정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운영 위해 5년간 3억 원 후원하기로

유대인 알리야 센터 한국교회 지원은 역사상 유례없는 일
이방인과 유대인이 하나되는 상징적 사건
접경국 유대인 수만 명 이스라엘로 귀환 기대

▲KAM선교회, 쥬이시에이전시, 원뉴맨패밀리 관계자들이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KAM선교회 본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M선교회

▲KAM선교회, 쥬이시에이전시, 원뉴맨패밀리 관계자들이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KAM선교회 본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M선교회
KAM선교회(대표 데이비드 차)는 지난 2월 2일 이스라엘의 쥬이시에이전시(Jewish Agency)와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 알리야 센터 설립을 위해 5년간 3억 원의 후원 약정을 맺었다. 알리야 센터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위치해 있으며, 센터 운영을 위해 매월 500만 원씩 5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데이비드 차 선교사는 매주 목요일 오전 실시하는 라이트하우스 기도회를 통해 알리야 센터 지원에 대한 프로젝트를 소개했으며, 500명의 정기 후원 약정자를 모집하는 프로젝트에 단 4일 만에 795명의 후원 약정자가 모일 만큼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다.

그동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양국에 거주하는 유대인들의 알리야 신청이 줄을 이었고, 이를 수용하기 위한 인근 센터가 부족한 상황이었다. 반면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에 위치하여, 러시아-우크라이나를 비롯한 접경 국가들의 유대인들이 모일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다.

쥬이시에이전시 관계자는 “이번에 세워지는 카자흐스탄 알리야 센터를 통해 수만 명의 유대인들이 약속의 땅으로 알리야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국교회의 뜨거운 사랑과 지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또 “전 세계에 흩어진 유대인들과 함께 한국의 통일을 위해 기도할 것이며, 하나님께서 이 기도를 받으실 것”이라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를 함께 섬기고 있는 재단법인 원뉴맨패밀리의 설은수 이사장은 “유대인 알리야 센터를 이방인인 한국교회가 지원하는 일은 역사상 유례없는 일이며, 이방인과 유대인이 하나되는 상징적 사건”이라고 전했다.

교계에서도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대인들의 알리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번 카자흐스탄 알리야 센터 지원이 얼마나 한국교회가 성경 예언의 성취인 ‘알리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방증으로 보고 이를 주목하고 있다.

데이비드 차 선교사는 “카자흐스탄 알리야 센터가 중앙아시아를 선교하는 데 추후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하며, 한국-이스라엘이 최근 FTA 체결을 한 데 이어 외교적으로도 양국의 관계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KAM 선교회는 2012년 설립돼 지난 8년간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에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로 라이트하우스 기도회를 섬기고 있으며, 여기에는 유튜브 ‘holytube’ 채널을 통해 매주 목요일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알리야(Aliyah)’는 열방의 흩어진 디아스포라 유대인들이 이스라엘로 돌아오는 것을 뜻한다. 히브리어 원어로 ‘올라가다(Going up, Ascent)’, ‘하나님께 올라가다’,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에는 디아스포라 유대인들이 ‘이스라엘로 이주’하는 것을 지칭하는 용어로 주로 사용된다.

쥬이시에이전시(Jewish Agency)는 1929년, 이스라엘 건국을 위하여 창립됐으며, 그때부터 흩어진 디아스포라 유대인들을 이스라엘로 돌아오게 하는 일(알리야)과 유대인들의 사회 정착을 돕는 역할을 감당해 온 단체다. 1948년 5월 14일 이스라엘 건국 당시 쥬이시 에이전시의 총재였던 다비드 벤 구리온이 이스라엘 초대 수상직을 맡았으며, 그 후로도 이스라엘 주요 정부 인사를 배출한 정부 산하 기관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