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오래된 히브리어 성경, 약 650억에 낙찰 전망

뉴욕=김유진 기자     |  

1100년 전 제작 추정… 5월 뉴욕 소더비 경매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히브리어 성경책 ‘코덱스 사순’이 15일 뉴욕 소더비에 전시돼 있다.  ⓒAP 유튜브 캡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히브리어 성경책 ‘코덱스 사순’이 15일 뉴욕 소더비에 전시돼 있다. ⓒAP 유튜브 캡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히브리어 성경으로 알려진 ‘코덱스 사순’(Codex Sassoon)이 5월 뉴욕 경매소에서 최대 5천만 달러(약 647억 원)에 팔릴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코덱스 사순은 서기 900년경에 제작된, 히브리어 성경의 모든 책이 담긴 최초의 단일 코덱스이며, 세 부분으로 나뉜 24권의 책들로 구성돼 있다. 24권의 책에는 표준 히브리어 성경인 토라(Torah, 율법서), 느비임(Nevi'im, 예언서), 케투빔(Ketuvim, 성문서)를 포함하고 있다.

뉴욕에 위치한 미술품 경매 회사인 소더비(Sotheby’s)는 웹사이트에 “성경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보물 중 하나이며, 세 개의 유일신교와 수십억 신자들에게 강력한 반향을 불러일으킨다”라며 “수천 년 동안 그 신성한 단어들은 면밀히 연구되고, 분석되고, 묵상돼 왔다”고 했다.

소더비의 편집자 윌 펜스터메이커는 이 책의 역사에 대해 “기독교인들은 구약성경을 경외하고, 이슬람교는 토라와 시편이 신이 계시하신 책이라고 가르친다”며 “히브리어 성경은 인류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책이자 서구 문명의 근간을 이룬다”고 평가했다.

이 성경책은 원소유자인 데이비드 솔로몬 사순(1880-1942)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그는 가장 방대한 양의 히브리어 필사본을 개인 소장품으로 수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더비 측은 “그의 도서관에서 가장 귀중하고 중요한 물건 중 일부는 히브리어 문학 장르에 속했다”며 “그가 수집한 장서인 오헬 다위드(Ohel Dawid)는 성경 자료로 시작해서 끝났으며, 코덱스 사순은 이 세계 문명의 기념비에 긍지를 주는 가장 마지막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코덱스 사순은 오는 5월 16일 오전 10시(EDT)부터 경매에 부쳐진다. 소더비는 “이 책이 지금까지 경매된 것 중 가장 가치 있는 역사적 문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역대 최고 금액은 2021년 소더비 경매에서 미국 헌법 초판본을 4,320만 달러에 사들인 억만장자 투자자 케네스 그리핀이 세웠다.

현재 코덱스 사순을 소장 중인 수집가 자키 사프라는 탄소연대측정법을 사용해 이 사본이 주요 초기 히브리어 성경인 ‘알레포 코덱스’(Aleppo Codex)와 ‘레닌그라드 코덱스’(Leningrad Codex)보다 더 오래된 책임을 확인했다.

오는 5월 경매에 앞서, 일반 대중은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장에서 40년 만에 코덱스 사순을 관람할 수 있다. 이 성경책은 다음 주부터 텔아비브, 이스라엘, 댈러스, 로스앤젤레스 등 주요 도시를 순회한 뒤 뉴욕에 도착한다.

CP에 따르면, 사해 사본(Dead Sea Scrolls)은 2천여 년 전 제작된, 가장 오래된 구약 성경 필사본이다. 이 사본은 기원전 3세기부터 기원후 68년경 사이에 기록된 것으로 유대 사막의 11개 동굴에 감춰져 있었으며, 수만 개의 두루마리의 조각이 1947년과 1956년에 서안지구의 쿰란 유적지에서 발견됐다.

사본의 일부는 ‘동굴에서 모은 수집물: 사해 문서와 스코옌 컬렉션의 사해 두루마리 및 유물’과 ‘뮤지엄 컬렉션에 사해 두루마리 조각’ 등 두 권의 책으로 출판됐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기성

“말라버린 눈물과 묻혀버린 회개, 성결 회복하자”

120년 앞두고 회개로 새 출발 전국 교회 회개 운동 동참 요청 한국교회, 초기엔 매력 잘 발휘 지금 메시지도 차별점도 없어 회개는 생소, 사중복음은 무시 다른 교단들과 다를 바 없어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승동 목사) 제118년차 총회가 ‘회개와 상생…

제11차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 기자회견

“교육선교, 개종에서 삶의 변화까지 총체적 복음 전파”

(사)파우아교육협력재단(PAUA)이 주최하는 ‘제11회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가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온누리교회(서빙고) 청소년수련원에서 ‘선교지 미래와 방향성’을 주제로 열린다. 2018년 미주에서 열린 이후 6년 만이다. 2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

한국교회법연구원 창립 20주년

“법 지키지 않는 한국교회… ‘공범’ 되고 싶지 않았다”

“20년 전보다 성경·교회·국가법 오히려 안 지켜 연구원 존재 자괴감 들기도 하지만 사명 다할 것” 성경과 교회법·국가법을 연구하며 교회 내 분쟁을 조정하고 한국교회의 건강한 본질 회복에 힘써 온 한국교회법연구원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로 90세인 …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 정치적 판단 안 돼”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대법원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사법적극주의 유혹 배격하고, 헌법질서에 반하는 동성애 파트너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

2024 예장 통합, 신년감사 및 하례식

“김의식 총회장, 직무 중단하고 자숙을”

예장 통합 총회장 김의식 목사 논란과 관련, ‘총회장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 이하 자문위)’가 직무 중단과 자숙을 권고했다. 현직 증경총회장들로 구성된 자문위는 6월 19일 모임을 갖고, “현 총회장과 관련하여 사과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권고…

이루다 미니스트리

이루다 미니스트리 첫 <파이어 성령 컨퍼런스>, 2천 석 전석 조기 마감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에 걸쳐 수원 신텍스에서 진행되는 가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한 지 불과 2주 만에 2천 석 전석 마감됐다. 이루다 미니스트리(대표 주성민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담임목사)는 전국 초교파 중·고·청년대학부 성령 컨퍼런스인 이번…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