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서영 대표회장, 혜화서장과 환담… “흩어진 종로 교계 하나될 것”

송경호 기자  7twins@naver.com   |  

통합 의지 거듭 내비쳐

정 대표회장 “한기총 뿌리 찾는 중”
명분 사라진 연합기관, 다시 모일 때
UDT 시절 ‘포기하지 않는 정신’ 가져
합리적 실용주의, 결과 내는 일 집중
5대 기관 대표 거치며 다툰 적 없어
혜화서장 “경찰 본연 역할 힘쓰겠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정서영 대표회장(오른쪽)과 박종섭 혜화경찰서장(왼쪽)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송경호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정서영 대표회장(오른쪽)과 박종섭 혜화경찰서장(왼쪽)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송경호 기자
박종섭 혜화경찰서장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를 방문해 정서영 신임 대표회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향후 교계와의 협력을 논의했다.

박 서장과 정 대표회장은 17일 오전 10시 30분 한기총 대표회장실에서 환담을 나눴다. 40여 분간 이어진 대화에서 정 대표회장은 주요 연합기관들이 한기총을 중심으로 인근에 형성돼 있는 현황을 소개하며, 통합과 연합에 대한 의지를 거듭 내비쳤다.

정 대표회장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대표회장 당시에도 이전 경찰서장님을 뵌 적이 있다. 한기총이 (경찰서 입장에서) 어려운 곳일 수 있다. 종로 교계가 앞으로 평안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박 서장은 “경찰과 종교계의 지향점은 국민을 위하고 행복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같다. (혜화경찰서 주변) 관내에 종교기관이 많은 연유를 보니, 원래 정동에 밀집했는데 고종 시절 왕실에서 그 땅을 사용하겠다고 해서 선교사들에게 내어 준 곳이 이곳이라고 들었다”고 전했다.

정 대표회장은 “한기총이 부족한 모습을 보여 한교연이 설립됐고, 한기총과 한교연을 통합하기 위해 중재자로서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을 세운 것인데 그 역할을 못했다. 연합기관 통합이 한교총 태동의 명분이었는데 이것이 사라진 것”이라며 “저는 한교연 대표회장과 한교총 초대 (공동)대표를 역임하기도 했다. 이제 한기총을 중심으로 다시 모일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한기총으로 인해 다소 잡음이 있었지만, 이는 한기총이 그만큼 영향력이 있는 기관이라는 방증”이라며 “다시 뿌리를 찾아가고 있는 중이다. 한교연과 한교총과 협력해 연합을 위해 노력할 테니 관심을 가져 달라”고 했다.

▲정서영 한기총 대표회장이 박종섭 혜화경찰서장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정서영 한기총 대표회장이 박종섭 혜화경찰서장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박 서장은 “경찰은 정파와 색깔이 없다. 그저 경찰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며 “대표회장님의 말씀을 들어보니 ‘Impossible is Nothing’ 철학을 가지신 것 같다”고 화답하자, 정 대표회장은 “UDT 시절 그곳의 정신은 ‘죽어도 앞으로 나아가는 것’, ‘중간에 포기하지 않는 것’이었다(웃음)”고 말했다.

정 목사는 “저는 애국자이지만 합리적이고 실용주의적이다. 결과를 낼 수 있는 일에 집중하는 편이다. 그동안 교계에서 유일하게 세 개의 연합기관과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세기총),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의 대표를 역임했지만, 연합기관 활동에서 한 번도 다툰 적 없다”며 교계의 연합을 위한 협력을 요청했고, 박 서장 역시 “노력하겠다”고 호응했다. 이후 박 서장을 위한 정 대표회장의 기도로 대화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