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계 혐오에 맞서 싸웠던, 용감한 피자가게 주인

|  

[그레이스 감동 영어 독해 28] 우리의 도시를 되찾아야 합니다

딱딱한 예문이 아니라, 은혜와 감동의 글을 읽으며 자연스럽게 영어를 배울 수 있다면? 본지는 매주 한 편씩 한글과 영어로 된 감동 스토리 연재를 새해를 맞아 재개합니다. 최그레이스 선생님은 미국 유학을 마치고 현재 서울 은평구 진관동 은평뉴타운에서 영어학원을 운영 중입니다. ‘최 쌤’은 “영어 공부와 함께 작은 행복을 누리시길 소망한다”고 했습니다. -편집자 주

▲뉴욕한인회가 한인 여성을 구한 루이스(오른쪽에서 두 번째)에게 의인상을 전달하고 있다. ⓒ뉴욕한인회
▲뉴욕한인회가 한인 여성을 구한 루이스(오른쪽에서 두 번째)에게 의인상을 전달하고 있다. ⓒ뉴욕한인회

28. We should get back our city
우리의 도시를 되찾아야 합니다

Suddenly, a woman screamed outside.
갑자기 밖에서 한 여성의 비명 소리가 납니다.

Louis, the owner of a pizzeria and his father feel suspicious and went out urgently.
이를 수상하게 여긴 한 피자가게 주인 루이스 설요빅과 그의 아버지 카짐은 급히 밖으로 나갑니다.

Around 9 o’clock on March 26th last month, a street in Queens, New York, three muggers targeted a Korean woman. This was because of Asian hatred after COVID-19.
지난 2022년 3월 26일 저녁 9시 경, 뉴욕 퀸즈 한 거리에서 3명의 강도가 1명의 한인 여성을 타깃으로 삼았습니다. 이는 코로나 이후 아시아계를 향한 혐오 때문입니다.

While Louis and his father seized the muggers, they were heavily injured. Nevertheless, they saved a woman`s life.
루이스와 그의 아버지는 3명의 강도를 제압했으나, 그 와중에 심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럼에도 한 여성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Michael Sandel, an author of Justice, points out Generalization error.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은 ‘일반화의 오류’에 대해 지적합니다.

He gives an example that there should be chosen only one of two rails, when a train must pass by.
그는 우리에게 한 가지 예를 제시합니다. 한 열차가 지나가는데 두 선로 중 하나를 택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합니다.

One worker is in the one track and the other track are ten workers.
한 선로에는 한 명의 인부가 있고, 다른 곳에는 10명의 인부들이 있습니다.

Most people justify one victim can save the ten, however, what would you do if one worker is your parent?
대부분은 한 명의 희생이 10명의 목숨을 살릴 수 있다고 정당화합니다. 하지만 그 한 명이 당신의 부모라면 어떻게 하실 건가요?

Louis and his father firmly faced their life and finally won a victory.
루이스와 그의 아버지는 그들의 도전에 당당하게 직면하여 결국 승리했습니다.

They say the reason for having done this is that they wanted to get back again their community and the city, New York lost by COVID-19.
그들이 이같이 한 이유는 코로나로 잃어버린 공동체와 그들의 도시, 뉴욕을 다시 찾고 싶기 때문이었다고 말합니다.

It is true that we are pretty damaged by COVID-19 over the past few years. However, we should also remember there are so many people with sincere heart in the world who struggle for the recovery.
지난 몇 년 동안 우리가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진실된 마음으로 회복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이 많다는 것도 기억해야겠습니다.

▲최그레이스 선생님.
▲최그레이스 선생님.

그레이스 최
서울 진관동 은평뉴타운 내 오아시스 영어학원 운영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