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태 칼럼] 새로 보는 <논어>: 위정(爲政) 편

|  

실제 정치인(정치가)이 아니라도 우리 인간은 정치로부터 초연할 수 없다. 매일 배달되는 신문의 첫 페이지가 정치 이야기로 시작되고, 매 시간 방송되는 TV 채널이 거의 정치 이야기로 채워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간을 ‘정치적 동물’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옛 사람들이 “열매를 맺지 않는 꽃은 심지를 말고 의리 없는 친구는 사귀지를 말라(不結子花, 休要種/無義之朋, 不可交)”고 했지만, 인간관계는 공기와 같아서 완전히 격리돼 살 수는 없는 일이다. 그래서 정치와 다소간 거리를 두고 살아가야 한다.

한비자도 “태산에 부딪혀 넘어지는 사람은 없다. 사람을 넘어지게 하는 것은 작은 흙더미이다”란 말로 대 사회적 관계 설정을 설명했다. 사소한 것이 중요하다는 말이겠다.

그래서 스티브 터너는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구체적으로 제시해주었다.

“속을 든든하게 해줄 음식/ 해를 가릴 챙 넓은 모자/ 갈증을 풀어줄 시원한 물/ 따뜻한 밤을 위한 담요 한 장/ 세상을 가르쳐줄 선생님/ 발을 감싸줄 튼튼한 신발/ 몸에 잘 맞는 바지와 셔츠/ 포근한 보금자리와 작은 난로/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 내일을 위한 희망/ 마음을 밝혀줄 등불 하나.”

평범한 것들이지만 이런 것들을 모두 갖추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세상을 살다 보면 어디가 ‘숲’인지 어디가 ‘밭’인지 알 수 없는 때가 많다. 보이는 것에만 관심 두지 말자.

북미 인디언 크리크족 추장의 글을 보면 가슴이 철렁한다. “마지막 나무가 사라진 후에야/ 마지막 강이 더럽혀진 후에야/ 마지막 남은 물고기가 잡힌 후에야/ 그대들은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람이 돈을 먹고 살 수 없다는 것을.”

미국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은 대통령이 된 뒤 가장 먼저 국내 여러 세력의 단합에 힘썼고, 헌법을 실제 정치에 활용했으며, 자기와 정치적 의견이 다른 해밀턴과 제퍼슨을 재무장관과 국무장관에 기용했고, 1796년 세 번째 대통령에 다시 추대됐으나 민주주의 전통 수립을 위해 극구 사양했다.

그가 두고두고 존경받는 정치인으로 남는 것은 당장 눈앞의 이익과 편리함을 과감히 포기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정치인이 아니더라도 정계에 대한 최소한의 책임은 감당해야 한다. 다음의 충고를 깊이 생각해 보자.

① 이 사회적 전환기의 최대 비극은 악한 사람들의 거친 아우성이 아니라, 선한 사람들의 소름 끼치는 침묵이다(마틴 루터 킹). ② 세상은 악한 일을 행하는 자들에 의해 멸망하는 것이 아니라, 아무것도 안 하며 그들을 바라만 보는 사람들에 의해 멸망할 것이다(알버트 아인슈타인). ③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플라톤). ④ 자본주의의 태생적 결함은 행복을 불평등하게 나누어주는 것이고, 공산주의의 태생적 결함은 불행을 평등하게 나누어주는 것이다(레이건 대통령).

이제 공자 선생의 의견을 참고해보자. ① 정치를 덕(德)으로써 하는 것을 비유하자면, 북극성이 제 자리를 지키고 뭇 별들이 그 주변을 도는 것과 같다.

② 시(詩) 300편을 한 마디로 규정하면 ‘생각에 사악함이 없다’(思無邪)란 말로 집약된다(詩經에는 國風 160편, 小雅 80편, 大雅 31편, 頌 40편, 합계 311편이 있다).

③ 정령(政令)으로 이끌고 형벌로만 다스리면 백성들은 겨우 따르게는 되겠지만 부끄러워할 줄을 모르게 된다. 그러나 덕(德)으로 이끌고 예(禮)로 다스리면 부끄러워할 줄 알게 되고 저절로 인격을 갖추어갈 것이다.

④ 나는 15세에 배움에 뜻을 두었고 30세가 되어 정립되었으며 40세가 되어 현혹되지 않았고, 50세가 되어선 천명(天命)을 알게 되었고 60세가 되어선 귀(듣는 것)가 순해졌으며 70세가 되어선 내키는 대로 행해도 법도를 벗어나지 않았다.

⑤ 효도를 정의해 ‘어기지 않는 것’이라 하였다. 다시 말해 살아계실 때에는 예(禮)로써 섬기고, 돌아가시면 예로써 장사지내고, 예로써 제사 지내야 한다고 했다.

⑥ 옛것을 되살려 새롭게 깨닫는다면(溫故而知新) 능히 다른 사람의 스승이 될 수 있다.

⑦ 군자는 그릇이 아니다(君子不器). 왜냐하면 한 가지 용도로만 쓰이는 그릇의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

⑧ 군자의 도리는 성인의 말을 먼저 행하고 그 후에 말하는 것이다(先行其言, 而後從之).

⑨ 군자는 전체적으로 보고 부분적으로 보지 않는다.

⑩ 배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망연해지고 생각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험해진다. 고로 배우고 행하는 것이 병행되어야 한다.

김형태 박사(한남대학교 14-15대 총장)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