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정교회, 당국의 단속에 “종교 자유 침해”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워싱턴 D.C.에 위치한 세인트앤드류우크라이나정교회 전경.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워싱턴 D.C.에 위치한 세인트앤드류우크라이나정교회 전경.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가 모스크바 총대주교청 산하에 있던 수십 개 정교회들에 대한 단속에 나서자, 한 정교회가 이를 비판했다.

지난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오랫동안 모스크바 총대주교청과 제휴해 온 우크라이나정교회(The Ukrainian Orthodox Church, UOC)는 당국의 조사 대상이 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UOC가 2022년 5월 모스크바 총대주교청과 관계를 공개적으로 단절하고 UOC 지도부가 러시아 침공을 비판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일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UOC의 메트로폴리탄 클리멘트(Metropolitan Klyment) 주교는 15일 보도된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보안국은 급습 결과, 교회의 불충성을 증명하는 어떤 것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클리멘트 주교는 “무기나 사보타주(노동쟁의 행위 중 하나)에 대한 발견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그들이 발견한 것은 우크라이나 법에 따라 금지되지 않은 인쇄물과 문서였다”고 말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정교회 교인들은 우크라이나 시민이며, 때로는 최고의 시민으로서 목숨을 걸고 애국심을 증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쟁이 시작된 이래 수백 개의 교회 건물이 UOC에서 세계총대주교청 산하 우크라이나정교회(Orthodox Church of Ukraine)로 강제 전환됐다.

CN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침공이 지난 2월 시작된 이후 성직자 19명이 기소됐고, 5명이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보고했다.

키릴 모스크바 총대주교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확고히 지지하면서, 러시아와 오랜 관계를 맺어온 UOC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우려를 샀다.

우크라이나 보안국은 CNN에 보낸 성명을 통해 “러시아 선전물을 소유하는 것은 불법이 아니지만 배포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 문헌이 교구 도서관이나 교회 상점 선반에 있다면 대량 배포를 목적으로 한 것이 분명하다”며 “교회에 대한 작전은 국가 안보를 위한 것이지 종교의 문제가 전혀 아니”라고 했다.

지난 11월 우크라이나 당국은 우크라이나의 존재, 언어, 권리를 부정하는 친러시아 선전 자료를 발견했다고 주장하며 테르노필주에 있는 포차이프신학대학원과 UOC의 이바노-프란키브스크 교구를 수색했다.

당국은 “다른 국가과 종교에 대한 공격적인 거짓이 포함된 외국인 혐오적인 내용의 팸플릿과 도서를 발견했다”며 “모든 종교 종파의 활동에 대한 형평성의 원칙을 고수하고, 우크라이나 헌법에 정의된 세계관과 종교의 자유에 대한 모든 시민의 권리를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많이 본 뉴스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