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희재, 정동원.
▲가수 김희재, 정동원. ⓒ한국소아암재단 제공
(재)한국소아암재단(이사장 이성희)은 최근 가수 김희재와 정동원이 12월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한국소아암재단에 따르면 가수 김희재가 소아암, 백혈병 환아들의 긴급치료비 지원을 위해 12월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50만 원을, 가수 정동원이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100만원을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힘든 시기를 견디고 있는 소아암, 백혈병 환아들을 위해 기부했다.

선한스타는 스타의 선한 영향력을 응원하는 기부 플랫폼서비스로 앱 내 가왕전에 참여한 가수의 영상 및 노래를 보며 앱 내 미션 등으로 응원을 하고 순위대로 상금을 기부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결 같은 팬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선한스타 누적 기부 금액 2,663만 원을 달성한 가수 김희재는 TV조선 '미스터트롯 2'에서 참가자를 향한 진한 공감 능력과 따뜻한 위로를 전하는 힐링 마스터로 큰 재미와 감동을 주고 있으며, 지난달 IHQ 예능 ㄴ8돈쭐 내러 왔습니다 2’에 스페셜 먹요원으로 등장하여 무아지경 먹방으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며 큰 재미를 선사했다.

가수 김희재의 이름으로 지원하게 될 긴급 치료비 사업은 만 19세 이하에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 난치병 진단을 받은 25세까지의 환아 대상으로 최소 1만 원에서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집중 항암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자주 방문하거나 이식 등의 후유증을 치료 중인 환아 가정에 교통비, 식비, 약제비, 치료부대비용 등을 지원하여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팬들의 끊임없는 성원과 한결같은 사랑으로 선한스타 누적 기부 금액 2,680만 원을 돌파한 가수 정동원은 작년 11월 미니앨범 ‘사내’를 발매하며 타이틀곡 ‘뱃놀이’와 함께 다양한 방송, 공연, 라디오 등에서 다채로운 매력으로 활동을 펼쳐 나갔으며, 오는 14일, 15일 세종문화회관 단독 콘서트 ‘음학회’를 통해 전국의 많은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가수 정동원의 이름으로 지원될 외래치료비 지원 사업은 집중 항암 치료를 위해 매달 병원에 방문하거나 이식 등의 후유증을 치료 중인 환아 가정에 교통비, 식비, 약제비, 치료 부대비용 등을 지원하여 안정적으로 치료 받을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홍승윤 이사는 “사회에 나눔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는 김희재의 올해 활동을 기대한다”며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이바지하며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확산시키고 있는 정동원의 올해의 활약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재)한국소아암재단은 2001년 보건복지부의 인가를 받아 ‘소아암재단’(이사장 이동희 목사)을 설립, 2대 이사장이었던 한동숙 목사가 15억 원에 달하는 사비를 털어 휴먼 상태에 가까웠던 재단을 살리고 2004년 ‘한국소아암재단’으로 보건복지부에 재등록했다. 한국소아암재단은 2001년 보건복지부에 등록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질환 어린이 치료비 및 수술비 지원, 외래치료비 및 긴급 치료비 지원, 정서지원, 헌혈캠페인, 소아암 어린이 쉼터 운영 등 다양한 사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