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카두나주서 기독교인 1명 살해·53명 납치돼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무슬림 극단주의자들 소행… “긴급한 조치 없다면 지역 기독교 전멸”

▲나이지리아 남부 카두나주.  ⓒ위키피디아

▲나이지리아 남부 카두나주. ⓒ위키피디아
지난 크리스마스 당일 나이지리아 남부 카두나주에서 무슬림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기독교인 1명이 살해되고 53명이 납치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 12월 25일(현지시각) 풀라니 목자들과 테러리스트들이 오전 10시경 카두나주 카주루카운티의 앙완아쿠마을을 공격했다.

지역주민 제임스 아카우(James Akawu)는 모닝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가해자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총격을 가하며 마을에 도착했을 때는 예배가 막 시작될 즈음이었다“면서 “그들은 1명의 기독교인을 죽이고 53명의 다른 기독교인들을 납치했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또 다른 주민 엠마누엘 간두(Emmanuel Gandu)는 “테러리스트들이 생명과 재산을 모두 파괴하고 있다. 가족들의 삶이 혼란에 빠졌고, 운 좋은 생존자들은 난민이 됐다. 대규모 묘지가 지역사회와 마을을 뒤덮고 있다. 우리 국민들은 총에 맞거나 칼에 찔릴까 봐 더 이상 농장에도 갈 수 없다”고 했다.

또 “아직 공격받지 않은 경작지와 마을은 사람들이 도망치면서 유령 도시가 됐다”며 “단호하고 긴급한 조치가 없다면 이 지역 기독교인들은 전멸될 수 있다”고 했다.

간두는 “불행하게도 살인과 약탈 및 파괴 중에도 ‘알라는 위대하다’고 외치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풀라니족 테러 공격은 줄어들지 않고 계속됐다”며 “이 지역은 2011년부터 2022년 12월 23일까지 13건의 치명적인 공격을 겪었다”고 했다.

풀라니목자들과 테러리스트들이 지난 12월 18일에도 말라굼에서 40명의 기독교인을, 12월 23일에는 카고로에서 또 다른 3명의 기독교인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마을 주민인 아모스 데이비드(Amos David)는 12월 19일 모닝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카고로가 주일 밤부터 공격을 받고 있다. 오늘 밤에도 사방에서 총성이 들린다.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동안에도 집과 헛간이 여전히 불타고 있다”고 전했다.  

나이지리아와 사헬 지역에 걸쳐 수백만 명에 달하는 무슬림 풀라니족은, 극단주의적 견해를 갖고 있지 않은 다양한 혈통의 수백 개의 씨족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일부 풀라니족은 급진적 이슬람주의 이데올로기를 고수하고 있다. 

영국 국제 자유 및 신앙에 관한 초당파의원그룹(APPG)의 보고서는 “무슬림 풀라니족은 보코하람과 ISWAP(이슬람국가 서아프리카 지역)에 필적하는 전략을 채택하고, 기독교인과 기독교 정체성의 강력한 상징을 표적으로 삼으려는 분명한 의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기독교 지도자들은 나이지리아 중부 지역의 기독교 공동체에 대한 목자들의 공격이, 기독교인의 땅을 강제로 점령하고 사막화로 인해 목축을 유지하기 어렵게 만든 이슬람을 강요하려는 그들의 욕망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오픈도어의 2022년 기독교 박해국가 보고서에 따르면, 나이지리아는 최근 몇 년 동안(2020년 10월 1일부터 2021년 9월 30일까지) 살해된 기독교인의 수가 4,650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납치된 기독교인의 수는 나이지리아에서 가장 높은 2,500명 이상으로 전년도의 990명보다 증가했다. 나이지리아는 교회 공격 건수가 470건으로 중국에 이어 중국에 그 뒤를 이었다.

2022년 세계 기독교인이 되기 가장 어려운 국가 목록에서, 나이지리아는 전년도 9위에서 역대 최고 순위인 7위로 뛰어올랐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