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올해의 예능인상’ 김성주 “제 이름 뜻이 십자가인데…”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아나운서 김성주가 수상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아나운서 김성주가 수상 소감을 전하고 있다. ⓒ2022 MBC 방송연예대상
김성주 아나운서가 최근 2022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았다.

김성주는 “시상식에서 상 받으면 다른 분들은 감사 인사를 많이 했는데, 저는 거의 안 했다”며 “사회를 많이 보는 입장이었다. 사회자 분들은 수상 소감이 길어지면 굉장히 곤란해한다”고 했다.

이어 “오늘은 감사 인사를 좀 해 보고 싶다”며 “제 이름이 성주인데 ‘거룩할 성’ 자에 ‘기둥 주’, 십자가라는 뜻이다. 평생 고난의 길을 갈 줄 알았는데, 이렇게 영광스러운 자리에 여러분들께 인사드릴 수 있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김성주는 “늘 아침에 신문 오면 프로그램부터 챙겨서 아들 나오는 거 꼭 확인해서 보시고 약속이 있어도 재방송이라도 집에 계신 어머님 감사드린다. 그리고 진수정 님 고맙다”라며 울컥했다.

또 “민국이, 아빠한테 너무 큰 선물 줘서 고맙고, 장국이 고맙다”며 스태프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는 “아버님, 고맙습니다”라며 다시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성주는 지난 SBS ‘힐링캠프’에서 아버지에 대해 밝힌 바 있다. 김성주는 “제가 3대 독자다. 할아버지 할머니가 연로해서 아버지가 20살에 빨리 결혼하셨다. 고등학교 때까지 유도를 하셨는데, 갑자기 신학교를 가시더니 목회자가 되셨다. 시골교회에서 목회를 하셨고, 굉장히 가난했다”며 “아버지는 무서운 분이었기 때문에, 모든 이야기와 인생에 대해서 어머니와만 이야기 했다. 그런데 아버지가 파킨슨병 진단을 받았다. 아버지가 더 아프시기 전에 아버지와 좋아졌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곧 이어 이경규는 김성주의 아버지가 보낸 편지를 읽었다. 편지에는 “어느 날 전화로 아버지는 왜 흔한 자전거도 못 타게 하고, 스카우트 캠프도 안 보내 주냐고 할 줄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고 했지. 미안하다 성주야. 사실 이 아버지는 두려웠단다. 너를 잃을까 봐. 이 아버지의 욕심이 우리 아들을 너무 나약하게 만들었나 싶다. 전화를 받고 한참을 생각했다. 과거를 돌아와 다시 너를 키울 기회가 온다 해도 이 아버지는 너를 똑같이 키울 것 같구나. 왜냐하면 아무것도 못해도 안해도 건강하게 내 옆에 있어주기만 한다면 더 바랄 것이 없거든. 표현하는 방법은 모르고 해도 서툴고, 너와 나 사이 오해가 많았던 것 같지만, 이것만은 알아 다오. 네가 너무나도 귀하고 소중해서 그런 거라고”라는 아버지의 고백이 담겨 있었다.

이에 김성주는 눈물을 훔치며 “아버지한테 편지를 처음 받았다. 못하게 하는 게 많아서 원망을 많이 했는데, 이 편지는 되게 귀하다”며 “마음에 없는 표현을 아버지 건강 때문에 했던 적이 많았는데, 아버지가 워낙 힘들게 사셨고, 어려운 형편 속에 네 자녀를 키우는 걸 많이 봤기에 아버지와 엄마를 힘든 환경에 사시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살아 여기까지 왔다. 아버지 사랑하는 마음 만큼은 다른 형제 못지 않게 있다. 아버지 사랑합니다”라고 편지에 대한 답을 하기도 했다.

또 김성주는 과거 한 교회의 비전토크에서 자신의 이름의 뜻이기도 한 십자가에 대한 묵상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김성주는 “예수님은 말구유에서 태어났다. 마굿간은 말이 똥 싸고 밥 먹는 지저분한 곳이다. 그리고 예수님은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셨다. 죽어도 정말 잔인하고 비참하게 누구보다 힘들게 죽었다”며 “저는 늘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예수님이 다른 사람보다 못한 천하디 천한 말구유에서, 더럽고 지저분한 그 자리에서 태어나셨다는 거, 그리고 정말 비참하게 십자가에 돌아가셨다는 걸 생각한다. 그게 무슨 의미일까 늘 고민한다. 힘들 때마다 그것 때문에 위로받게 된다. 지금의 상황에 감사하게 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많이 본 뉴스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