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림, 어린이 기후 교육과 먹거리 돌봄 1천만 원 후원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기후 위기 대응 활동에 8,051명 참여해 후원금 조성
어린이재단에 전달해 미래 세대 어린이 먹거리 지원

▲어린이식당 4개소 물품 후원 모습. ⓒ한살림

▲어린이식당 4개소 물품 후원 모습. ⓒ한살림
한살림생활협동조합(이하 한살림)은 어린이 먹거리 돌봄을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천만 원을 후원했다.

후원금은 미래 세대 어린이들을 위한 식재료 제공과 기후 위기 식생활 교육을 위해 활용된다.

올해 한살림은 밥상에서 기후 대화를 나누고 저탄소 식단을 차리자는 기후 위기 대응 캠페인 ‘기후밥상운동’을 진행했다.

캠페인 참여 약속 1건당 500원이 기부되는 ‘기후밥상 챌린지’에는 총 8,051명이 참여했다. 한살림은 기후밥상챌린지 참여 적립금을 포함해 연간 총 1,000만원의 후원금을 조성, 올 7월 500만 원을 기부한 데 이어 하반기에 500만 원을 추가 기부했다.

후원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부산종합사회복지관이 아동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운영하는 어린이식당 총 4개소에 기부된다. 앞서 12월 7일에는 연말을 맞아 한살림 유기농 백미 400kg을 포함한 다양한 식재료를 어린이식당 4개소에 전달했다.

더불어 기후 위기 시대 밥상의 의미와 생명살림을 전파하고자 ‘지구를 지키는 기후밥상’ 식생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먹거리(쌀, 제철 채소, 향토 음식 등)와 관련한 이론 교육과 조리 실습을 함께함으로써 식사 준비부터 마무리까지 아동이 직접 참여해 아동의 식생활 자립을 지원한다.

기후밥상 식생활 교육은 한살림연합 식생활센터 및 한살림부산 식생활문화위원회가 진행한다.

한살림은 ‘밥상살림·농업살림·생명살림’ 가치를 내걸고 도시와 농촌이 더불어 사는 생명 세상을 지향하는 생활협동조합이다. 1986년 한살림농산으로 출발한 이후로 꾸준히 생명살림운동을 실천해 왔다.

약 80만 세대 소비자 조합원과 약 2300세대 생산자가 친환경 먹을거리를 직거래하며 유기농지를 확대하고 지구 생태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국 23개 지역 한살림에서 24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