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호산나교회
▲호산나교회 성금 전달 모습. ⓒCGNTV
동해안 지역의 산불로 집을 잃은 이재민과 교회를 돕기 위해 진행한 CGNTV ‘사랑으로 함께’ 캠페인이 올해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봄 최장 기간 가장 넓은 면적을 태우며 역사상 가장 큰 산불로 기록된 강원 및 경북 울진 지역 재해로 큰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이 많이 발생했다.

CGNTV는 이들을 돕기 위해 지난 3월 27일(일)부터 4월 20일(수)까지 모금 캠페인을 진행했다. 총 모금액은 약 2억 4,600만 원(2억 4,611만 789원)으로, 이재민 가정 215곳과 85개 경로당에 필요 물품을 지원하고 전소된 교회 2곳의 재건을 도왔다.

또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에서 진행하는 사랑의 집짓기에 동참해 주택 1채도 지원했다. 지난 10월 25-28일에는 CGNTV 직원들이 직접 재해 지역으로 내려가 소방 및 난방 물품을 전달했다.

울진 성내교회
▲성내교회 성금 전달 모습. ⓒCGNTV
이후 12월 15일에는 교회 재건을 지원한 경북 울진 호산나교회, 성내교회를 직접 방문해 성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호산나교회 장대근 목사는 “산불 이후 교회 재건 진척 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하면서 직접 내려와 힘든 이웃 가정을 함께 방문해 물품을 지원해주는 CGNTV의 노력에 감동받았다”며 “아직 사택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는데, 생각하지 못했던 큰 성금을 지원해 주셔서 앞으로 교회를 재건하는데 도움이 정말 많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CGNTV 이용경 대표는 “삶의 터전을 잃은 교회와 우리 이웃들을 도울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그 아픔을 조금이나마 함께 나눌 수 있어 감사하다”며 “재해를 입은 교회와 우리 이웃의 가정에 물적·영적 회복이 다시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CGNTV는 앞으로도 ‘사랑으로 함께’ 캠페인과 같이 공동체 회복을 위해 선한 사마리아인의 자리에 서는 모습을 계속해서 실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