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한민국 성탄 축제, 12월 17-26일 진행
음악회, 조선의 성탄 자료 전시, 성탄 마켓 등

조선 크리스마스
▲2021년 덕수궁 돌담길 성탄 축제 모습. ⓒCTS
덕수궁 돌담길 일대가 지난해에 이어 ‘조선 시대의 성탄절’로 시간 여행을 떠난다.

‘대한민국 성탄축제- 조선의 크리스마스’ 시즌2가 오는 12월 17일(토)부터 26일(월)까지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 일대에서 진행한다.

‘성탄절과 초기 기독교의 조선을 향한 섬김’을 담은 이번 행사는 CTS기독교TV(회장 감경철, 이하 CTS)가 주최하고, 서울시, 백석대학교, 백석예술대학교, 사랑의교회, 여의도침례교회, 수원중앙침례교회, 우리들교회 등이 후원한다.

이번 행사는 10일 동안 대한민국 덕수궁 돌담길 운교 터 앞에서 성탄축제 개막식(17일)을 비롯해 △성탄축제 음악회(17-26일) △덕수궁 돌담길부터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까지 성탄축제 거리 조성(17-26일) △덕수궁 돌담길 일대에서 조선의 크리스마스 자료 전시(17-26일) △덕수궁 돌담길 일대에서 성탄마켓 등이 진행된다.

오는 17일 덕수궁 돌담길 운교 터 앞에서 열릴 개막식은 코로나19 재유행 조짐과 이태원 참사 사건 등 위로와 희망이 필요한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해 10여 명의 내외빈 관계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다.

개막식에는 감경철 회장을 비롯하여 여의도침례교회 국명호 목사, 서울시의회 예결위원장 이성배 의원, 서울시 주용태 문화본부장, 서울시의회 최진혁 의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성탄축제는 개막 점등식을 시작으로 참석자들 모두가 정동길을 순회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감경철 회장은 “패배의식이 만연하던 일제 식민지 시절 혼돈의 위기 속에서 구한말 선교사님들에 의해 전해진 성탄절 문화가 종교를 뛰어넘어 모든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심어 줬다”며 “경제 위기와 암울한 사회적 분위기, 재유행하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지쳐가는 국민들과 한국교회에 다시 한 번 새로운 시대로 나아갈 수 있는 희망과 위로의 성탄축제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밝혔다.

CTS는 지난 2002년부터 지금까지 21년 동안 성탄트리 점등식을 서울시청 광장에서 진행해 왔고, 부활절 퍼레이드, 코리아 퍼레이드 등 각종 문화행사와 다음 세대 부흥을 위한 캠페인, 저출생대책 국민운동 등을 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