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원의원들이 북한 정권의 정보 통제에 대응하기 위한 이른바 ‘웜비어법’이 의회 2023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포함된 것을 환영하며, 연내 법 제정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들은 이 법이 북한 정권의 잔혹성을 상기시키고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을 묻는 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롭 포트먼 공화당 상원의원은 “5년 전 북한에 억류됐다가 송환된 직후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죽음은 북한 정권에 책임이 있다”며 그의 이름을 딴 ‘오토 웜비어 북한 검열감시 대응법’ 제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포트먼 의원은 7일 VOA에 보낸 성명을 통해 “‘웜비어법’이 2023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성공적으로 포함돼 기쁘다”며 “웜비어는 미국과 중서부, 그리고 신시내티에서 최고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법안은 웜비어가 계속 기억되고 그의 부당한 죽음에 책임이 있는 잔인한 북한 정권이 웜비어의 죽음과 다른 무수한 인권 침해에 대해 책임을 지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웜비어가 부당하게 숨진 지 올해로 5주년이 됐다”며 “이 법안이 곧 법으로 제정되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