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북한이 한국 영화와 드라마를 시청하고 유포한 청소년들을 공개 처형한 사실이 알려지자, 국제 인권단체가 “야만적이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이 지난 10월 양강도 혜산시에서 한국 영화, 드라마, 포르노 영상 등을 시청하고 친구들에게 유포한 학생 2명과 계모를 살인한 학생 1명을 처형했다고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휴먼라이츠워치(HRW)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5일 자신의 트위터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이를 규탄했다.

이어 “이는 잔인하고, 터무니없을 뿐 아니라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인권을 침해하는 북한에 대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RFA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도 “단순히 한국 영화와 드라마가 든 USB 저장장치를 판매했다는 이유로 10대들을 살해한, 이 터무니없고 용납할 수 없는 행위에서 북한 정권의 야만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북한은 과거 존재했던 체제의 절대적 공포를 다시 심어주기 위해, 필요한 만큼의 무고한 생명을 살해함으로써 주민들에 대한 통제권을 되찾겠다는 의지가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잔인성은 김정은과 그의 고위 관리들이 한 나라를 이끌기보다는 국제 법정에서 재판을 받아야 하는 이유를 보여 준다”고 했다.

아울러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국제 사회가 북한의 이러한 극악무도한 학대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야 할 시기다. 가능하면 다가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북한 지도자들의 조직적이고 만연한 인권 만행에 대해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