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교회
▲우크라이나 정교회 전경. ⓒPixabay
우크라이나 보안 당국이 러시아와 연계된 국경 내 교회를 금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크리스천헤드라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가 안보 및 국방위원회는 최근 러시아의 명령을 전달받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교회를 금지하는 법안을 마련해 줄 것을 정부 측에 요청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사이에 전쟁이 격화되면서, 친러시아 세력이 우크라이나 내부에 침투해 들어와 우리를 약화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침략국(러시아)에 의존하는 행위자가 우크라이나인을 조종하고 내부에서부터 우크라이나를 약화시킬 기회를 갖지 못하도록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누구도 우크라이나 영혼들 안에 다른 제국을 건설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 안정보장이사회 역시 “우크라이나 종교 환경 내부에서 벌어진 러시아의 전복 활동” 혐의에 대한 조사와 불특정 개인에 대한 제재를 촉구했다. 

한편 최근 우크라이나 보안국(SBU)은 과거 러시아정교회와 연계됐던 우크라이나정교회 소속 5개 교회의 본당을 급습했다.

이 가운데 전직 교구장도 당국으로부터 혐의가 있다는 통지를 받았다. 그는 러시아정교회 지도자와 함께 친모스크바 캠페인을 조작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메트로폴리탄 클리멘트 교회의 대변인은 “우리 조직은 항상 우크라이나 법의 틀 안에서 행동해 왔다”며 “우크라 정부는 우리 신자들에게 압력을 가하거나 박해할 법적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달 우크라 보안국은 우크라이나정교회 이바노 프랜치브츠 대교구-모스크바 총대주교청과 테르노필 오블라스트에 있는 포카이브 신학대학교를 수색했다. 이어 두 곳 모두에서 친러시아 자료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 러시아 대통령은 자신의 텔레그램 메시지를 통해 키예프 당국을 ‘사탄주의자’와 ‘그리스도와 정통 신앙의 적’이라고 부르며, “이는 전체 기독교계가 그들을 대하는 방식”이라고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