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우크라이나, 기독교, 오픈도어,
▲우크라이나 교회 전경(위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오픈도어 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복음주의 교회 지도자와 그의 10대 아들이 고문을 받고 살해된 채 발견됐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는 박해감시단체 릴리스 인터내셔널(Release International)의 발표를 인용, “아나톨리 프로코프추크(52)와 그의 아들 올레크산드르(19)가 러시아 군인들에게 납치된 지 4일 만에 숲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히르키우 인권보호단체와 글로벌 탐사보도 네트워크에 따르면, 이들은 11월 22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7시경 케르손 인근 차고에서 일하던 중 러시아 군인들에게 납치됐다.

프로코프추크는 인근 도시인 노바 카호프카에 소재한 오순절교회의 집사이자 설교자로, 아내 이레나와 아들 4명, 딸 1명을 두고 있다.

릴리스 인터내셔널의 현지 파트너인 파벨은 “그들의 시신은 오랜 시간 극심한 고문을 받은 것으로 보였다”며 “(시신이) 너무 심하게 훼손돼 신원을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파벨은 고인에 대해 “교인인지 여부와 상관없이 열정과 희생적인 정신을 가지고 많은 이들을 실제적으로 도왔다”고 증거했다.

그들이 납치될 당시 러시아 군인들은 그들에게 “당신들의 교회는 미국과 다른 서방 국가들과 연결돼 있기에 존재할 자격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벨은 “유족들을 위해 기도해 달라. 친구와 친척들, 그리고 노바 카호프카에 있는 교회를 위해, 아나톨리를 아는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해 달라. 그들은 지금 엄청난 슬픔을 겪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리스도의 교회는 가해자들에 대한 증오와 복수 대신 기도와 용서, 하나님의 공의에 대한 믿음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