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순교자의 소리, 중보기도
▲메이플라워교회 성도들에게 핍박의 결과로 갖게 된 트라우마를 성경적으로 극복하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는 현숙 폴리 대표.
한국순교자의 소리(Voice of the Martyrs Korea, 한국 VOM)는 지난달 말, 어려운 상황에 처한 ‘메이플라워교회’(Mayflower Church) 성도들을 대상으로 진행해 온 핍박 대비 훈련을 지속하기 위해 태국을 방문했다.

메이플라워교회는 중국의 ‘선전 개혁 성결교회’(Shenzen Holy Reformed Church)를 일컫는 말로, 이들은 2019년 종교적 망명을 위해 제주도에 왔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이에 새로운 망명지를 찾고자 지난 가을 태국으로 떠났다.

순교자의소리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이 메이플라워 교회 성도들과 판용광(Pan Yongguang) 목사는 제주도를 사랑했고, 그곳에 체류하는 동안 큰 도움을 준 한국교회에 감사했다. 이 성도들은 제2의 고향인 제주도를 떠나는 것을 싫어했다”며 “그러나 여러 단체들과 상의한 후, 한국 정부가 이미 그들의 망명을 거절했기 때문에 더 이상의 기대를 할 수 없고, 태국으로 이주하면 미국이나 다른 나라로 망명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릴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 성도들이 벌써 한국을 그리워하고 있다. 판 목사는 우리에게 ‘제주도의 하루가 태국의 천 일보다 낫다’고 말했다. 그 성도들은 한국에서 만난 사람들, 특히 우리 순교자의소리의 탈북민들을 잊지 않고, 우리가 태국을 방문한 동안 자신들이 제주도에서 감귤을 따서 번 돈을 북한 사역을 위한 헌금으로 내놓았다”고 전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이 성도들은 태국에서 지내는 것에 감사하고 있고, 망명 가능성에 대한 소망을 계속 품고 있다. 그녀는 “현실적으로 태국에서의 상황은 한국에서의 상황보다 훨씬 더 어렵고, 이는 성도들이 이미 예상했던 일이었다. 성도들은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다닐 수 없고, 공공장소에 나갈 때는 동행과 보호가 필요하다. 그들은 불교 사원과 우상들에 둘러싸여 있다”고 했다.

그러나 한국과 달리 태국에는 유엔난민기구(UNHCR) 사무실이 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난민 판정을 받기 위한 등록을 할 수 있고, 최근에는 몇몇 가족이 첫 인터뷰를 하기도 했다고.

현숙 폴리 대표는 “성도들에 따르면, 그들은 지금 현재 매우 위태로운 상태에 놓여 있다. 중국 비밀 경찰이 몇몇 성도를 계속 추적해 왔고, 공공장소에서 그들을 몇 차례 물리적으로 위협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위협 속에 있는 성도들을 돕기 위해 태국에 거주하는 기독교인으로 구성된 팀이 활동 중인데, 이 팀은 이 성도들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

그녀는 “엄밀히 말해서 이 성도들은 현재 태국에서 불법으로 체류하고 있다. 관광 비자가 만료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세간의 이목을 끌지 않는 것이 최선”이라며 “바로 그런 이유로 순교자의소리는 핍박 대비 훈련을 비밀리에 진행해야 했다”고 말한다.

현숙 폴리 대표는 “우리의 훈련이 메이플라워교회 성도들이 태국에서 처음으로 함께 모여 말씀을 배우고 예배드린 집회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정말 특별한 느낌이 들었다. 위험한 일이었지만, 메이플라워교회 장로님들은 성도들이 하나로 모여 주님의 말씀을 직접 듣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확신했다”고 전했다.

순교자의소리는 훈련 시간 외에도 메이플라워 교회 성도들을 직접 심방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러한 계기를 통해 각 가정에서 하나님 말씀을 전하고, 각 가정의 필요와 염려를 놓고 기도하고, 각 가정을 축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메이플라워교회 성도들은 자신들이 망명과 관련하여 전 세계의 도움을 받았지만, 순교자의소리에서 받은 도움은 달랐다고.

현숙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소리가 진행한 핍박 대비 훈련은 십자가 중심이고, 순교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 즉 순교란 단지 ‘신실한 증인’이 되는 것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성도들에게 인식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훈련이 진행되는 동안, 우리는 중국을 떠나거나 해외로 망명하려는 그들의 결정을 지지하거나 반대하지 않았다. 단지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에 집중하도록 가르쳤고 신실한 증인의 본보기가 된 전 세계의 핍박 받는 형제·자매들의 이야기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메이플라워교회는 항상 이 메시지를 잘 받아들였고, 이 원칙을 교회와 가정에서 실천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가 태국에 도착했을 때 판 목사님이 가장 먼저 말씀하신 것은 교회 전체가 여전히 가정 예배를 실천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우리가 2년 전 그들을 처음 만났을 때 가정 예배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가르쳤다”고 했다.

아울러 “그 성도들에게 ‘언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고 말한다. 그 성도들과 함께 사역하는 한 선교사님은 태국에서 6개월만 더 체류하면 제3국 망명을 신청하는 절차가 잘 마무리될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판 목사님과 그 성도들은 오늘에 집중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주 예수님이 가르치셨듯이, 한 날의 괴로움은 그날에 족하기 때문”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