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교회, 성도,
ⓒBen White/ Unsplash.com
세계 198개국 중 4분의 1이 코로나 예배 제한 명령에 불복한 종교단체와 성직자에게 무력을 동원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퓨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2020년 종교 제한에 관한 13차 연례보고서’는 코로나 대유행 기간 중 1년간 공중보건 조치가 종교단체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약 4분의 1의 국가에서 정부는 종교단체가 보건 조치를 준수하도록 하고자 체포와 급습 등의 물리적 강제력을 동원했다”고 말했다. 이는 적어도 46개 국가 또는 영토에서 종교단체에 대해 한 가지 이상 유형의 무력을 사용했음을 시사한다.

이로 인해 최소 40개 국가 또는 영토에서 ‘구금’이 집행됐으며, 11개국에서 ‘신체적 폭행’, 10개국에서 ‘재산 피해, 몰수 또는 급습’, 4개국에서 ‘이주’, 3개국에서 ‘사망’이 발생했다. 이 중 코모로, 가봉, 네팔에서는 정부 당국이 최루탄을 사용해 봉쇄 명령을 위반한 종교 집회를 강제 해산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과 캐나다를 포함한 69개국에서 하나 이상의 종교단체가 팬데믹 기간 동안 부과된 공중보건 조치를 거부했다. 캐나다에서는 일부 교회 지도자들이 지속적으로 대면 예배를 드린 혐의로 체포, 투옥,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미국 루이지애나주의 라이프터버너클교회의 토니 스펠 목사는 2020년 대유행 초기, 주지사의 자택대기 명령을 위반하고 예배를 드린 혐의로 당국에 의해 형사 고발됐다. 올해 5월 그는 자신의 부당한 체포에 대해 주지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같은 해 4월, 미국 뉴저지에서는 랍비의 장례식에 참석한 15명이 주의 자택대기 명령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체포되기도 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경우 집회 제한 명령을 어기고 바이러스 확산에 기여한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당국에 의해 압수수색을 당했다고 소개했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인도 최남단의 타밀나두주에서는 코로나19 통행금지를 위반한 기독교인 2명이 구금 도중 경찰에 구타당해 사망했다.

이 보고서는 개인이나 단체들이 타 종교단체들을 표적 고발한 사례들도 함께 다뤘다. 그중 기독교 단체는 9개 국가에서 개인 및 타 단체로부터 코로나19 확산 혐의로 비난을 받았다.

퓨리서치는 “이집트에서는 음모론자들이 전염병의 원인을 콥트교회 소수 기독교인들에게 돌렸으며, 소수민족 집단이 이미 직면하고 있는 차별이 악화됐다”고 보도했다.

개인이나 조직에 의한 물리적 폭력이나 파괴는 미국, 이탈리아, 인도, 아르헨티나 등 4개국에서 발생했다. 보고서는 또 “터키에서 아르메니아정교회의 문에 불이 났으며, 보도에 따르면 범인은 경찰에게 ‘그들(기독교인)이 터키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가져왔기 때문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부 규제 수준이 ‘높음’ 또는 ‘매우 높음’을 유지한 국가의 수는 2019과 2020년 모두 57개국(29%)으로 동일하며, 연구가 시작된 이래 최고 수준이다.

동시에, 종교단체에 대한 사회적 적대감이 ‘높음’ 또는 ‘매우 높음’인 국가는 2019년 43개국(22%)에서 2020년 40개국(20%)으로 감소했다. 이 수치는 2012년 65개국(33%)으로 정점을 찍었다.

2022년 7월, 또 다른 퓨리서치 연구에 따르면, 미국인의 48%는 “실내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답했다. 또 47%는 “타인과의 활동 및 상호작용 제한이 매우 효과적”이라는 데 동의했다.

퓨리서치는 “그럼에도 두 수치를 감안할 때, 거의 많은 미국인들은 이러한 조치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데 다소 효과적이지 않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7월 연구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건강에 큰 위협으로 보는 미국인은 2022년 23%로, 2년 전 대유행 초기(30%)보다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