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편하게 하는 것도 좋겠지만, 안주하지 맙시다.

“행복하지만 편하지는 않았다가, 편했지만 행복하지는 않았다”
보다 더 낫다고 믿는다면,
그냥 오늘도 아침 일찍 일어나고, 밥 잘 먹고, 힘내서 열심히 살아봅시다.

이 세상 사는 길지 않은 삶의 동안, 혹은 짧은 동안,
그 어떤 시간 일지라도, 그냥 편안히 모든 것이 잘 되고, 마음 편하고, 잘만 되는 것은 없습니다.
만약 그렇다면, 그는 필연적으로 권태에 빠져서 망가져 결국 폐인이 될 것입니다.

삶이란 언제나 도전에 대해 응전함으로 항전력을 갖추고,
그것이 발전의 근거가 되어 또 다른 수준의 삶으로 나아가게 됩니다.

살다 보면, “이만큼 살았는데, 혹은 이제 뭘 하겠어, 살아보아야 그게 그거야.
애써보아도 결국 그 자리 쳇바퀴 도는 것이야.”
하는 엉뚱한 생각이 들어 사람을 망가뜨리는 경우가 꽤 됩니다.

어제 뜬 해나, 오늘 뜨는 해나 다 똑같다 생각하는 사탄의 유혹에 빠져서는 안 됩니다.
어떻게 어제와 오늘의 내가 다른데, 그 뜨는 해가 똑같겠습니까?
모든 사항과 사물은 그것이 배경하고 있는 뒷면에 따라 의미와 가치와 선호 정감이 다릅니다.

날마다 우리 얼굴 달라집니다.
날마다 우리 마음 달라집니다.
날마다 우리 능력 달라집니다.
그 해가 떠 있는 산이나 지붕도 절대 같을 수가 없습니다.

그 미세한 차이를 느끼지 못하거나 인정하지 못하기 때문에, 같아 보일 뿐입니다.
어느 날 그 미세한 차이를 발견하는 순간, 우리 인생은 날마다 경이로운 찬탄의 하루하루가 됩니다.
책 한 권 더 읽은, 한 번 더 생각한, 주님께 깊이 회심한 오늘 아침이 있는 내가, 어찌 같겠습니까.

말씀 읽다 기도하다 단어 하나 가슴에 훅 들어오면, 한 문장 가슴에 새로 새겨지면, 세상 달라집니다.
엄살 부리지 말고, 그저 온몸과 마음에 기운 풀고 무너지지 말고, 한 잠 자고 나서 다시 힘내서 삽시다.
실패도 습관, 포기도 습관, 승리도 습관, 다시 힘내서 부활하는 것도 습관이니, 가고 또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