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올해 불법 이민 200만 돌파… 국경서 782명 사망 ‘사상 최고’

뉴욕=김유진 기자   |  

5년 새 5배 이상 급증… 미국인 61% “심각한 문제”

▲2021년 9월 미국 텍사스주와 멕시코 국경지대인 델리오의 다리 아래 난민촌이 형성돼 있다. 이들은 주로 아이티에서 건너온 난민들로, 1만여 명에 달했다.  ⓒNBC 뉴스 보도화면 캡처

▲2021년 9월 미국 텍사스주와 멕시코 국경지대인 델리오의 다리 아래 난민촌이 형성돼 있다. 이들은 주로 아이티에서 건너온 난민들로, 1만여 명에 달했다. ⓒNBC 뉴스 보도화면 캡처
미국과 멕시코 국경을 넘어온 불법 이민자 수가 올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미국 관세국경보호청(Customs and Border Protection, CBP)의 통계에 따르면, 2022 회계연도 첫 11개월(2021년 11월- 2022년 9월)까지 불법 이민자 적발 건수는 215만 639건에 이른다. 지난 6개월마다 20만 명이 국경을 넘은 것을 감안할 때, 이 수치는 올해 말에 250만 명을 넘길 것이라고 예측된다.

반면 최근 3년간 회계연도의 첫 11개월에 불법 이민자는 2019년 40만 414건, 2020년 92만 4,936건, 2021년 154만 2,685건이 적발됐다. 2017년에는 30만 건을 조금 상회했으며, 2018년은 39만 6,579건으로 지금보다 확연히 적었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주 열린 기자회견에서 “국경 통과자들의 인구구조 변화”를 불법 이민이 급증한 탓으로 돌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왜 국경이 (불법 이민자들에) 제압당했느냐”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중앙아메리카와 멕시코에서 오는 이민자는 더 줄고 있다. 이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고 답했다. 바이든은 이어 “지금 주시하는 것은 베네수엘라, 쿠바, 니카라과이며, 그들을 다시 이들 국가로 돌려보낼 법적 자격이 합리적이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에 비판 진영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도입한 반이민 정책인 ‘멕시코 대기(Remain in Mexico)’ 제도를 폐지한 현 행정부의 결정에 원인을 돌렸다. 이 제도는 미국 국경을 넘어온 망명 신청자들을 심사가 있기 전까지 멕시코로 돌려보냈다.

CBP는 2022 회계연도에 미국 남부 국경을 넘다 사망한 이민자 수가 782명이라고 보고했다. 이달 초 미국 CNN은 최소 748명의 이민자들이 국경을 넘다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사망자 수를 200명 이상 앞질렀다.

많은 이민자들에게 중앙아메리카를 통과하는 경로는 여전히 위험하다. 특히 인신매매로 인한 대량 사상자가 수 차례 보고됐다.

지난 7월 샌안토니오 남서부 퀸타나 로드 지역에서 발견된 트럭에는 어린이 3명을 포함한 이민자 53명이 폭염에 방치돼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자의 국적은 멕시코 27명, 온두라스 14명, 과테말라 7명, 엘살바도르 2명으로 밝혀졌으며, 운송에 가담했던 두 명의 멕시코 출신의 용의자가 붙잡혔다.

지난해 뉴욕포스트(NYP)는 늦은 밤 뉴욕 화이트 플레인에 상륙한 불법 이민자들에 대해 보도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피해 이들을 이주시키고 있다고 폭로했다.

11월 중간선거를 두 달여 남겨둔 미국에서 불법 이민은 초미의 관심사다. 영국 여론조사업체 유고브(YouGov)와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Economist)가 9월 17일부터 20일까지 미국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1%가 불법 이민을 “매우 심각한” 또는 “다소 심각한” 문제로 보았다. 반면 30%는 불법 이민을 “사소한” 또는 “문제 없음”이라고 답했다.

같은 조사에서 유권자 과반(51%)은 이민 문제가 자신에게 “매우 중요”, 7%는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또한 이민 문제에 대한 바이든의 지지율은 33%로, 전체 지지율 53%에 크게 뒤처져 있다. 불법 이민자들을 성역 도시로 이주시키는 정책에 대해서는 찬성 44%, 반대 44%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정치 전문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eal Clear Politics)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불법 이민과 관련한 바이든의 지지율은 35.2%로, 57.4%가 반대 의사를 보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기성

“말라버린 눈물과 묻혀버린 회개, 성결 회복하자”

120년 앞두고 회개로 새 출발 전국 교회 회개 운동 동참 요청 한국교회, 초기엔 매력 잘 발휘 지금 메시지도 차별점도 없어 회개는 생소, 사중복음은 무시 다른 교단들과 다를 바 없어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승동 목사) 제118년차 총회가 ‘회개와 상생…

제11차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 기자회견

“교육선교, 개종에서 삶의 변화까지 총체적 복음 전파”

(사)파우아교육협력재단(PAUA)이 주최하는 ‘제11회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가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온누리교회(서빙고) 청소년수련원에서 ‘선교지 미래와 방향성’을 주제로 열린다. 2018년 미주에서 열린 이후 6년 만이다. 2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

한국교회법연구원 창립 20주년

“법 지키지 않는 한국교회… ‘공범’ 되고 싶지 않았다”

“20년 전보다 성경·교회·국가법 오히려 안 지켜 연구원 존재 자괴감 들기도 하지만 사명 다할 것” 성경과 교회법·국가법을 연구하며 교회 내 분쟁을 조정하고 한국교회의 건강한 본질 회복에 힘써 온 한국교회법연구원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로 90세인 …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 정치적 판단 안 돼”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대법원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사법적극주의 유혹 배격하고, 헌법질서에 반하는 동성애 파트너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

2024 예장 통합, 신년감사 및 하례식

“김의식 총회장, 직무 중단하고 자숙을”

예장 통합 총회장 김의식 목사 논란과 관련, ‘총회장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 이하 자문위)’가 직무 중단과 자숙을 권고했다. 현직 증경총회장들로 구성된 자문위는 6월 19일 모임을 갖고, “현 총회장과 관련하여 사과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권고…

이루다 미니스트리

이루다 미니스트리 첫 <파이어 성령 컨퍼런스>, 2천 석 전석 조기 마감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에 걸쳐 수원 신텍스에서 진행되는 가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한 지 불과 2주 만에 2천 석 전석 마감됐다. 이루다 미니스트리(대표 주성민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담임목사)는 전국 초교파 중·고·청년대학부 성령 컨퍼런스인 이번…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