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과 신앙 지닌 친구”…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에 기독교계 애도

뉴욕=김유진 기자     |  

英·美 지도자들 추모 메시지

▲영국 엘리자베스 2세.  ⓒABC뉴스 보도화면 캡쳐

▲영국 엘리자베스 2세. ⓒABC뉴스 보도화면 캡쳐
영국 역사상 최장기 군주였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 소식에 영국과 미국의 기독교 지도자들의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1952년 즉위한 엘리자베스 2세는 8일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96세를 일기로 서거했다.

이에 영국성공회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대주교는 “깊은 슬픔”을 전하며 왕실을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웰비 대주교는 성명을 통해 “사랑하는 여왕을 잃고 함께 슬퍼하며 수십 년간 세계, 국가, 사회의 놀라운 변화를 통해 우리가 누구인지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 변함없는 충성과 봉사, 겸손을 지닌 분을 잃었다”고 했다.

빌리그래함전도협회(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 회장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는 성명에서 여왕을 “70년 동안 영국의 안정과 확고부동함의 상징”이라고 했다.

그래함 목사는 부친 고(故) 빌리 그래함 목사와 여왕과의 우정을 언급하며 “리더십의 모범과 청렴한 삶에 감사드린다. 부친은 여왕과 12번 이상 만남을 가질 특권을 가졌으며, 그녀는 부모님을 여러 번 버킹엄 궁전에 방문하도록 초대한 자애로운 주인”이라고 회고했다.

그는 부친이 생전 엘리자베스 여왕에 대해 “보기 드문 겸손과 성품을 지닌 여성임을 알게 됐다며, 매일 여왕과 그녀의 가족을 위해 기도할 것을 다짐했다고 말씀했다”며 “여왕은 내 부친의 친구이자, 더 중요한 것은 기독교 신앙의 진정한 친구였다는 점이다. 몹시 그리울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결혼식에서 설교한 마이클 커리 미국성공회 의장주교도 조의를 표했다. 커리 주교는 성명에서 “오늘 우리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를 애도하고, 여왕의 삶과 유산을 축하한다. 그녀와 그녀의 사랑하는 사람들, 그리고 전 세계의 그녀를 알고 사랑했던 모든 이들을 위해 평화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녀의 쾌활함, 위엄, 그리고 고요한 신앙과 경건의 본은 많은 사람들에게 모범이 되었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평안히 쉬고 영광 가운데 일어나기를”이라고 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대형교회인 ‘하비스트 크리스천 펠로우십(Harvest Christian Fellowship)’ 담임 그렉 로리 목사도, 2020년 여왕이 “나는 좋은 시절과 나쁜 시기를 헤쳐나가는 동안 내 신앙에 의지한다”라고 말한 것을 자신의 트위터에 인용했다.

그는 “엘리자베스 2세는 단지 21세기의 상징, 영국의 여왕만이 아니었다. 그녀는 또 다른 왕의 자녀이자, 왕 가운데 왕, 군주 중에 군주였다”면서 “집으로 가신 것을 환영한다. 당신은 우리 모두에게 선한 영향을 끼치셨다”고 추모의 글을 남겼다.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 Commission on International Religious Freedom) 위원을 두 차례 역임한 조니 무어 목사도 자신의 트위터에 “슬픔이 깊은 만큼, 고(故) 폐하께서 영국과 잉글랜드 왕국, 영연방을 위해 특별히 헌신해 주신 데 대한 감사는 더욱 깊다”라고 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