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이찬원
▲가수 임영웅, 이찬원. ⓒ한국소아암재단 제공
(재)한국소아암재단(대표 이성희)은 최근 가수 임영웅과 이찬원이 ‘8월의 선한스타 가왕 임영웅이 가왕전 상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임영웅은 가왕전 상금 200만원을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우들을 위해 기부했다. 현재까지 총 17번째 선한스타 가왕을 차지하며 누적 기부금액 3,960만원을 달성한 가수 임영웅은 최근 데뷔 첫 전국투어 단독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으며, 다가오는 연말 부산 벡스코, 서울 고척돔에서 ‘아임 히어로’ 앙코르 콘서트가 펼쳐질 예정이다.

가수 임영웅의 이름으로 지원될 이식비 지원사업은 만 19세 이하에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난치병 진단을 받은 만 25세 이하의 환아를 대상으로 수술비 및 이식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환아 가정에 경제적 부담을 덜고, 안정적인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홍승윤 이사는 “성황리에 마무리된 이번 콘서트를 비롯하여 대형가수로 거듭나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도 많은 가수들에게 영감을 주는 가수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가수 이찬원은 선한스타 8월 가왕전 상금 150만원을 소아암, 백혈병, 희귀난치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우들을 위해 기부했다. 가수 이찬원의 이름으로 지원하게 될 긴급 치료비 사업은 집중 항암 치료를 위해 병원에 자주 방문하거나 이식 등의 후유증을 치료중인 환아 가정에 교통비, 식비, 약제비, 치료부대비용 등을 지원하여 안정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한국소아암재단의 홍승윤 이사는 “노래뿐만 아니라 인성과 책임감을 보여주어 팬으로써도 기쁘다. 앞으로도 정진하여 여러 사람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되는 가수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재)한국소아암재단은 2001년 보건복지부의 인가를 받아 ‘소아암재단’(이사장 이동희 목사)을 설립, 2대 이사장이었던 한동숙 목사가 15억에 달하는 사비를 털어 휴먼 상태에 가까웠던 재단을 살리고 2004년 ‘한국소아암재단’으로 보건복지부에 재등록했다. (재)한국소아암재단은 소아암, 백혈병 및 희귀질환 어린이 치료비 및 수술비 지원, 외래치료비 및 긴급 치료비 지원, 정서지원, 헌혈 캠페인, 소아암 어린이 쉼터운영 등 다양한 사업 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