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훈 목사 “차별금지법 반대운동, 중보자의 마음으로”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평등법·차별금지법 반대 전국 네트워크 대회’에서 메시지

진리 위해 저항, 분노하다 중보의 마음 잃지 말아야
모세 하나님 계획 반대, 사랑과 긍휼 바라봤기 때문
교회나 단체 영광 아닌, 오직 하나님 영광 위해 사역

▲이재훈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이재훈 목사가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8월 30일 서울 국회도서관 대회의실에서 ‘평등법·차별금지법 반대 전국 구국집회 집행부 초청 포럼 및 네트워크 대회’ 전 예배가 진행된 가운데,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 고문 이재훈 목사(온누리교회)가 ‘민족의 중보자(출애굽기 32장 7-12절)’라는 제목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이재훈 목사는 “역사적으로 하나님께서 사용하시는 운동에는 두 가지 중요한 특징이 있다”며 “하나는 순수한 마음으로 일하는 이들을 사용하신다. 사사로운 이익이나 명예가 아닌, 오직 하나님의 이름과 영광만을 위한 이들이 하나님의 통로가 된다”고 소개했다.

이 목사는 “또 하나는 그들이 함께 연합하여 일할 때 하나님께서 기뻐 사용하신다”며 “하나님의 질서를 파괴하는 흐름에 반대하고 저항하며 질서를 지켜가는 운동에 순수한 마음으로 연합한 여러분들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고 사용하실 것”이라고 덕담했다.

그러면서 “개신교는 원래 ‘프로테스탄트(protestant)’, 저항하는 자들이었다. 하나님의 질서와 진리를 무너뜨리는 것이 교회 조직이라도 저항했던 것이 바로 프로테스탄트”라며 “하나님의 진리를 가로막는다면, 그 어떤 사람과 조직이라도, 심지어 국가라도 저항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하지만 종교개혁 시대에도 농민혁명처럼 과도한 분노를 일으켰을 때, 그 시대 사람들의 공감을 얻지 못하고 어려움을 겪었다”며 “우리도 진리를 지키기 위해 저항하지만, 오늘 본문 속 모세가 하나님 앞에 기도했던 중보의 마음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재훈 목사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우상숭배에 빠져 금송아지를 만들어 이것이 애굽에서 이끌어낸 신이라고 했을 때,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이들을 진멸하여 사라지게 하고 너와 함께 새로운 민족으로 시작하겠다’고 하셨다”며 “하나님께서 얼마나 진노하셨는가. 모세를 떠보려고 하신 말씀도 아니고, 순간적인 분노로 말씀하신 것도 아니다. 그만큼 우상숭배는 끔찍한 죄악이고 하나님께서 만드신 생물을 하나님으로 여기는 것은 십계명으로 금하신 범죄”라고 지적했다.

이 목사는 “이때 모세가 보였던 태도야말로, 바로 우리가 이 사역에 함께하면서 가져아 할 태도이다. 바로 중보자의 마음”이라며 “모세는 ‘하나님, 맞습니다. 이 백성은 희망이 없습니다. 진멸하심이 마땅합니다. 저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렇게 반응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모세는 놀랍게도 하나님의 계획에 반대했다. 하나님의 계획 너머에 있는 하나님 마음의 중심에 들어있는 사랑과 긍휼, 자비하심을 바라봤기 때문”이라며 “하나님께서 진노하신다 해서, 당신의 사랑이 사라지지 않는다. 하나님은 악에 대해서만 진노하신다”고 설명했다.

이재훈 목사는 “우리가 누군가를 반대하다 보면, 그들에 대한 사랑이 식어진다. 그의 잘못에 대해서만 분노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 자체가 싫어진다”며 “그러나 하나님은 본질 자체가 사랑이시기에 악과 불의에 대하여 분노하고 진노하시지만, 그 진노의 대상을 향한 사랑은 사라지지 않는다. 진노의 원인이 해결되면 사랑을 부어주신다. 우리는 분노했다가 사랑하기 힘들지만, 하나님은 사랑하시기에 분노하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우리는 교회의 이권을 위해 싸우는 것이 아니다. 세상과 그들을 사랑하고 그들의 불행을 막아 그들이 하나님의 진노를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사랑하기에 반대해야 한다. 그래야 이긴다”고 전했다.

또 “저도 때로 분노하면서 사랑이 없어지는 걸 느낀다. 차별금지법안을 추진하는 의원들이 TV에 나오면 TV를 꺼버릴 때도 있다”며 “그럴 때마다 모세를 생각한다. 모세가 하나님의 계획에 반대할 때, 모세라고 그 백성들이 좋았을까. 하지만 하나님의 진노 너머에 있는 사랑을 붙잡고, 진노를 거두어달라고 간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역이 겉으로 보기엔 반대하는 것이지만, 사실 중보하는 사역”이라며 “이 시대의 잘못된 흐름, 젠더 이데올로기에 빠져 금송아지 우상을 숭배하는 이들, 인간 스스로 성을 규정할 수 있다는 수십년 전만 해도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이것을 누가 줬겠는가? 바로 사탄이 다. 사탄은 인권 등 좋아 보이는 것으로 하나님 창조질서를 무너뜨린다”고 분개했다.

이재훈 목사는 “하나님 들어 쓰시는 참된 저항이 되려면, 이 민족을 긍휼히 여기시고 저들을 용서해 달라고 기도해야 한다. 그럴 때 하나님께서 사용하시고 역사가 이뤄질 것”이라며 “하나님 은혜란 원래 받을 자격 없는 이들에게 주어지는 것 아닌가. 우리는 중보자의 마음으로 이 반대 사역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이 사역을 하는 이유는 하나님 영광을 위해서”라며 “모세가 하나님 말씀에 반대한 것은, 하나님의 이름이 더럽힘을 받을까 두려웠기 때문이다. 오로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는 것이 모세의 꿈이었다”고 밝혔다.

이 목사는 “이 반대 운동은 교회의 영광이나 우리 단체의 영광을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라며 “이와 함께 모세처럼 중보자로서의 마음을 갖고, 그들을 긍휼히 여겨 달라고 눈물로 기도하자. 반대를 넘어 새로운 하나님의 질서를 만들고 하나님 영광을 나타내는 우리 모두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유럽과 북미 교회들이 뒷짐 지고 있다가 낙태법을 바로 세우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 뒤집어진 질서를 다시 세우기는 너무 어렵다”며 “대만에서 동성애 법안이 추진될 때 대만 목회자들을 만났는데, ‘설마 되겠나’ 했다. 그러다 대만에서 아시아 최초로 동성애가 합법화된 후 다시 그들을 만났더니 ‘우리가 그때 안일했다. 백만 명이 서명해서 다시 돌이키려 해도 안 되더라’고 고백했다. 그러므로 우리도 이런 네트워크를 통해 더욱 힘을 합하여 차별금지법을 막아내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