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차 탈동성애 기독포럼 세미나가 최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교회, 탈동성애를 말하다’를 주제로 열렸다. 43세에 탈동성애한 이요나 목사는 “퀴어축제는 쉽게 허용되던데, 탈동성애 축제는 허가를 받는 데 너무 어려웠다. 그러나 앞으로 많은 이들이 변화돼서 한국에서 탈동성애 운동이 내 다음 세대로도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