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기총
▲몽기총과 몽복협의 협약식 모습. 오른쪽에서 세 번째부터 김동근 장로, 알탄쳐지 목사.
몽골 교회 지원을 위한 ‘사랑의 소 보내기 운동’을 위해, 몽골기독교총연합선교회(법인회장 김동근 장로, 이하 몽기총)와 몽골복음주의협회(회장 알탄쳐지 목사, 이하 몽복협)는 지난 3일 오전 몽골복음주의협의회 사무실에서 협약식을 개최했다.

소 보내기 운동은 최근 기후 변화로 인한 가뭄, 폭우, 기근과 전쟁으로 인한 식량 가격 폭등, 물가 상승 등으로 어려운 형편의 이웃과 교회들에게 경제적 자립을 위한 소를 지원하는 운동이다.

예수 사랑의 섬김과 나눔의 정신으로 몽골 지역 이웃들과 교회들에 전달되는 ‘사랑의 소’는 복음을 품고 몽골 가정과 교회의 경제적 자립, 전도를 돕고 힘든 몸과 마음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몽골 사랑의 소 보내기 운동을 시작한 몽기총은 “세계적 식량 위기를 직시하고 대비하면서, 나 살기도 바쁜 강팍한 풍조 속에 이 위기의 때를 복음 전파의 기회로 바꿔 더욱 적극적으로 나눌 것”이라며 “섬김의 방법으로 한국 선교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몽복협은 몽골 복음화를 위한 몽기총의 다양한 선교사역에 동참할 예정이며, 올해 10월 정기총회에서 ‘사랑의 소 보내기’의 소를 몽골 교회들에 전달할 예정이다.

몽복협 산하 교회 지원의 경우 한국교회가 선교사를 파송하듯 성도들이 소 한 마리씩을 몽골 교회로 파송해 ‘소목장 구축 네트워크’를 이루는 것이 목표다. 이는 선교 사역과 동시에 활발한 민간교류 활동으로 이어지는 구호개발 프로젝트로 기대된다.

몽기총 법인회장 김동근 장로는 “식량위기,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에 힘들어하는 몽골 교회에 소를 지원해 안정적인 소득과 경제적 자립을 도울 계획”이라며 “몽복협 산하 교회들에 소를 배분해, 교회 및 성도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로는 “자연 환경을 변화시키는 것은 힘들지만, 이를 극복하고 지원하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던 중 소보내기 운동을 시작했다”며 “위기 속에서도 교회가 바로 세워지고 복음의 사역을 끊임없이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우리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몽골 사랑의 소 보내기 운동을 준비하며 단순 중개 형태가 아닌, 전문 관리인이 직접 키우며 관리하는 시스템을 마련했다”면서 “지방 목회자들의 목축 기술과 신앙 세미나 등 교류의 장을 만들어 몽골 교회와 사역자들을 지원하고, 한국교회에 바람직한 선교활동을 돕겠다”고 역설했다.

몽복협 회장 알탄쳐지 목사는 “몽기총을 비롯한 믿음의 선배인 한국교회에서 몽골교회를 섬겨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몽골 교회 부흥을 위해 감당해야 할 사역이 많다. 이 일에 수 년째 동역하는 김동근 장로님과 한국교회가 있어 큰 힘이 된다”고 전했다.

몽기총은 울란바트르시 가쪼르트 지역에 성전과 축사, 목장 시설을 준비 중이며, 가축의 효율적 지속적 관리를 위한 지역 토지 영구사용 계약을 맺고 툽 아이막 바트숨베르 지역에 60ha(18만 평) 규모 방목 소목장을 확보했다.

또 소 먹이 공급을 위해 인근 지역 약 80ha(24만 평)에 건초 농장 등을 준비하는 등, 연계된 제반적 환경을 먼저 정비하면서 대대적인 사랑의 소 보내기 운동을 준비하고 있다.

소 한 마리 후원 금액은 우리 돈 60만 원으로 교회 및 개인 누구나 동참할 수 있으며, 목장에서 후원자별 이름표가 부착되어 특별 관리, 전달된다.

문의: 한국 010-4453-2303, 010-8747-8311
몽골 +976.9595.2559(한국어) +976.9901.0065(몽골어)
한국에서 몽골로 일반전화 (003 99) 976 9595 2559